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돼지농장 일하며…” 전원일기 일용이 충격 근황

수정: 2021.04.09 10:44

확대보기

▲ 전원일기 일용이 배우 박은수 MBN 방송화면 캡처

‘전원일기’ 일용이 역으로 잘 알려진 배우 박은수가 15년 만에 근황을 공개했다.

박은수는 지난 8일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 나와 돼지 농장에서 근무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연기하던 사람이 연기를 안 하고 반성하고 있을 사정이 있다. 생각해보면 그야말로 자업자득”이라고 말했다.

박은수는 사기 혐의에 연루되며 징역 8개월을 선고받고 구치소에 수감됐었다. 박은수는 “구치소를 나왔는데 창피해서 견딜 수가 없었다. ‘전원일기’ 때부터 이미지가 깨끗하고 사람들이 노인부터 시작해서 다 좋아하셨는데 어떻게 얼굴을 들고 나가겠나. 일부러 안했다. 어영부영 10년이 넘었다”고 했다.

박은수는 돼지농장에서 일당 10만원을 받고 일하고 있다. 그는 “제 몸을 반성시키고 제 머리를 반성시키는 의미에서 여기 와서 고생하는 거다. 먹고 살려면 돈이 있어야 되는데 남들 받는 만큼 받고 또 그 한도 내에서 먹고 자고 하면 된다”고 말했다.

박은수는 1969년 MBC 1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한 후 ‘전원일기’, ‘대장금’에 출연했다. 2010년 실내디자인 회사에게 영화 기획사 사무실 내부 공사를 부탁한 후 공사비를 지급하지 않아 사기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았다. 2015년에는 분양사기 사건에 연루돼 분양 시행사 대표 등과 함께 피소돼 재판을 이어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