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한 학교서 집단감염돼도, 자가격리로 수업 못 받아도… 괜찮다는 교육부

수정: 2021.04.09 01:49

[강주리 기자의 K파일]

확대보기

▲ 지난 6일 대전 동구의 한 고등학교 학생들이 코로나19 전수조사를 받기 위해 선별검사소로 향하고 있다.
대전 뉴스1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8일 700명대로 치솟으면서 학부모들의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교육부는 전날 3월 한 달간 확진자가 나온 곳이 전체 학교의 0.3%(62곳)에 그쳤다며 교육 현장이 안전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교육부는 심지어 “학교는 지역사회 대비 여전히 낮은 코로나19 발생률을 보이며 주된 감염경로가 아니다”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가정 내 감염이 감염경로의 55.5%로 교내 감염(11.3%)보다 현저히 높다는 것이다. 등교 확대 방안을 추진 중이던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등교 중단을 반복하지 않을 것이라고도 했다. 그런 가운데 3월 교내 확진자는 학생 1103명, 교직원 156명 등 1200명 선을 넘었다.

그러나 일선 학부모들의 반응은 냉랭하다. 현장 분위기와 너무 동떨어진다는 지적이다. 오히려 ‘일촉즉발’의 불안감이 감돌고 있다는 것이다. 세종시 한 초등학교 학부모는 “학교 감염의 폭발성을 몰라서 하는 소리냐”며 “가정에서 감염된 아이가 학교에 오면 안 번진다고 장담할 수 있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실제 세종 종촌동의 한 초등학교에서는 지난달 29일 교직원 확진자가 나온 이후 학생 13명, 교직원 7명 등 총 28명이 집단감염됐다. 학생·교사 등 1168명이 전수조사를 받아 734명이 자가격리됐고 전교생이 등교 중지 상태다. 인근 고운동, 한솔동 등 4개 초등·고교에서도 확진자가 나왔다.

대전에서도 이달 들어 학원발 집단감염이 발생해 6일 만에 9개 중고교 학생 49명, 고교 교사 1명 등 68명이 확진됐고 ‘n차 학교 감염’으로 확산됐다. 전북 전주시 덕진구 호성동의 한 초등학교에서 이틀 새 12명, 부산의 초중고 등 5개 교육기관에서도 하루에 8명이 확진되는 등 교내 전파가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다.

전주, 부산에 이어 대전은 이날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해 등교 인원을 초·중학교는 3분의1, 고교는 3분의2 이내로 줄였다. 서울·경기에선 개학 후 1개월 만에 학교에서 900명에 육박하는 학생·교직원이 확진됐다.

이런 와중에 지방자치단체는 지난 1일부터 정부 지침이라며 확진자 발생과 동선 안내 등의 재난문자 알림을 중단했다. 학부모들은 자가격리 시 자녀가 2주간 학교 수업을 전혀 들을 수 없는 상황에서 확진에 대비할 수 있는 제한적인 정보마저 차단됐다며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세종시 관계자는 “확진자가 늘면서 문자가 시민 불안을 심화시킨다는 민원이 증가해 지침대로 알림을 중단했다”며 “어차피 역학조사 뒤 한참 늦게 띄우는 거라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학부모들은 지역맘카페 등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학교 확진 상황과 대처, 동선 확인앱 설치 방법을 공유하며 어렵게 ‘정보 품앗이’를 하고 있다. 맘카페에선 “정보가 없어 두려웠는데 감사하다”, “카페가 방역 당국이나 시청보다 낫다”는 댓글이 줄을 잇고 있다.

자가격리되는 학생들은 대체학습물만 나올 뿐 학교 수업에 참여할 기회를 주지 않아 학부모들의 원성도 높아지고 있다. 한 고교생 학부모는 “시험이 코앞인데 동생이 자가격리 중이라는 이유로 등교 중지돼 온라인 수업 같은 대책도 전혀 없이 2주를 보내게 됐다”고 호소했다. 일부 학부모는 “교실 수업을 줌을 통해서라도 볼 수 있도록 학습권을 보장해 달라”는 민원을 제기하고 있지만 일선 교육청과 교육부는 학교 재량이라는 입장이다. 교육부와 일선 교육청은 “일부 운영 사례도 있지만 학교마다 인프라 여건이 다르고 초상권 침해나 부모 동의 여부 등의 문제를 해결해야 하기 때문에 강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정부는 4차 대유행 우려 속에 9일 거리두기 단계 조정을 발표한다. 학습권을 충분히 보장하면서 학생들의 안전을 담보할 수 있는 대책을 내놓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jurik@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