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관악 어디서나 퍼지는 책향기

수정: 2021.04.09 13:16

봉현작은도서관 3D프린터로 창작활동
지하철역 U도서관 비대면 무인서비스
자치구 첫 ‘동네서점 바로 대출제’ 시행

확대보기

▲ 박준희 관악구청장

확대보기

▲ 서울 관악구에서 운영 중인 동네서점 바로대출제로 한 주민이 동네서점에서 새 책을 빌려보고 있다.
관악구 제공

서울 관악구가 그림책 특화 도서관부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춘 도서관까지 이색 도서관을 조성해 눈길을 끌고 있다.

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치고 힘든 시기, 주민이 책을 통해 일상의 즐거움을 찾을 수 있도록 다양한 도서관을 운영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관악구에는 모두 39곳의 구립도서관이 있다. 특히 구는 민선 7기 출범 이후 작은도서관 경쟁력 강화를 위해 그림책 특화 도서관(청룡동), 창작활동 도서관(성현동), 미디어 도서관(성현동) 등 총 5곳의 테마형 공간을 마련했다. 청룡동 ‘그림숲 그림책 도서관’은 어린이부터 노인까지 전 세대가 공감할 수 있는 특화도서관으로 누구나 그림책으로 함께 소통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한다.

‘별별 창작꿈터 봉현작은도서관’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춰 3D프린터, 3D펜, 레이저 커터 등 창작활동이 가능한 메이커스페이스 공간을 조성했다.

비대면 서비스도 다양하다. 지하철역에 마련된 U 도서관(무인도서대출반납기)은 예약 도서를 무인 대출기로 찾을 수 있으며 반납도 가능하다. 태블릿PC나 핸드폰을 이용해 오디오북과 전자책도 대출해준다. 관악구 통합도서관에서는 1만 1000여종의 전자책과 320여종의 오디오북을 소장하고 있다.

서울 자치구 중 최초로 시작한 ‘동네서점 바로대출제’도 이채롭다. 지역 동네서점에서 신간 도서를 1인당 1회 5권, 한 달 10권의 도서를 빌려볼 수 있다. 주민에게는 신간 도서 대출 기회를 제공하고, 설 자리를 잃은 지역 서점에는 활기를 되찾도록 돕는다는 평을 받는다. 이 외에도 독서문화조성을 위해 마을 중심의 149개 독서동아리활동 지원, 노인 일자리 참여를 통한 ‘별빛영웅 강감찬’ 그림책 유튜브 동화구연 프로그램 등도 추진한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다양한 욕구를 채우는 테마도서관 조성으로 특히 아이들에게 단순 취미를 넘어 미래직업 체험의 기회를 줄 수 있을 것”이라며 “시대의 변화에 맞춰 지역의 특색을 살리는 도서관 정책은 중요하다”고 밝혔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