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유튜브 미얀마 군부의 다섯 계정 차단, 페이스북은 지난주에

수정: 2021.03.06 07:57

확대보기

▲ 미얀마 군부 쿠데타에 저항하는 시위대원들이 5일 만달레이 시위 도중 구호를 외치고 있다.
만달레이 EPA 연합뉴스

유튜브가 미얀마 군부가 운영하던 계정 다섯 개를 모두 차단했다. 지난달 1일 쿠데타를 일으킨 군부가 잘못된 정보를 퍼뜨린다는 이유에서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시위 도중 숨진 이들이 50명을 넘길 정도로 뭣하나 속시원한 대책을 내놓지 못한 가운데 유튜브가 독자 행동에 나선 것이다.

유튜브는 미얀마 군부 계정은 물론 군부가 장악한 국영 미얀마라디오텔레비전(MRTV), 군부가 직접 소유한 먀와디 미디어, MWD 버라이어티, MWD 미얀마 등의 계정이 커뮤니티 수칙을 지키지 않았다고 차단 이유를 밝혔다고 영국 BBC가 전했다. 페이스북은 일주일 전쯤 미얀마 군부 계정들을 막아버렸다.

구글이 모회사인 이 동영상 공유 사이트는 지난해 11월 총선이 치러진 다음달에 이 나라와 관련된 34개 유튜브 채널이 잘못된 총선 결과를 전한다며 모두 막은 적이 있다. 로이터 통신은 당시 수십개 채널이 선거와 관련된 거짓 정보를 퍼뜨리기 위한 정치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기획됐다고 폭로했다.

5일에도 만달레이 시위 도중 총에 맞아 숨진 이가 나왔다. 이로써 쿠데타 이후 숨진 이들은 적어도 55명이 넘는다.

크리스틴 슈래너 버기너 유엔 미얀마 특사는 이날 비공개로 열린 유엔 안보리 회의에서 미얀마 군부의 시위대 무력 진압을 비판하면서 안보리가 나서야 한다고 호소했다. 그는 “미얀마와 관련해 어느 때보다 여러분의 단합이 절실하다”며 “탄압을 멈추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AFP와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이어 미얀마인들로부터 국제 행동을 촉구하는 메시지를 하루 2000개씩 받는다고 전한 뒤 “그들이 유엔과 회원국들에 걸고 있는 희망이 약해지고 있다. 난 미얀마 엄마, 학생, 노인들로부터 절실한 간청을 직접 듣고 있다. 국제사회가 이 (군부)정권을 인정하거나 정당성을 부여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버기너 특사는 “원칙을 저버린 군부의 행동을 규탄해야 한다”면서 “안보리가 단호하고 일관성 있게 군부에 경고하고 미얀마인들을 굳게 지지하는 일이 매우 중요하다. 집단행동이 어느 때보다 시급하다. 우리는 얼마나 더 미얀마 군부가 책임을 회피하게 놔둘 것인가“라고 되물었다. 안보리 상임이사국 중 중국이 전통적으로 미얀마 군부를 지지해 온 것은 널리 알려져 있다. 이번 쿠데타와 관련해 중국도 우려를 표명하고 있으나, 서방 국가들의 제재 요구에는 동의하지 않고 있다. 러시아도 내정 간섭을 하면 안된다는 입장이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y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