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손에 손 잡고‘ 코리아나 멤버 이용규씨 별세

수정: 2021.03.05 18:08

확대보기

▲ MBC 방송 캡쳐·연합뉴스

1988년 서울올림픽 주제가였던 ‘손에 손 잡고’를 부른 그룹 코리아나 멤버 이용규씨가 별세했다. 67세.

5일 가요계 등에 따르면 이용규씨는 지난 3일 별세했다. 고인은 암투병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코리아나는 이탈리아 출신의 세계적인 음반 프로듀서 조르조 모로더가 작곡한 서울올림픽 주제가 ‘손에 손 잡고’를 부른 가족 그룹이다. 이승규, 이용규, 이애숙 남매와 사촌형수인 홍화자로 구성됐다.

유럽과 미주 등을 누비며 활동을 펼친 코리아나는 1980년대 올림픽과 함께 한국의 위상을 높인 그룹으로 평가받는다. 당시 유럽 차트 상위권에 오르는 등 세계적인 인기를 누렸다.

코리아나는 스위스를 중심으로 활동하던 홍신윤, 홍화자의 ‘아리랑 싱어즈’와 독일을 비롯한 유럽에서 활동하던 이애숙, 이승규, 이용규 등의 ‘캐시 & 코인즈’ 멤버가 합쳐져 만들어졌다. 고인은 이에 앞서 미 8군 무대에서 탭 댄스를 췄던 ‘전승남과 6남매’에서 형 이승규와 함께 활동하기도 했다. 코리아나는 2010년에는 래퍼 조PD와 합작 프로젝트로 ‘빅토리 2010’이라는 곡을 선보이기도 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6일 오전 6시이고 장지는 충북 음성군이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