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文 대통령, 윤석열 사표 수리…조남관 직무대행만 세번째 (종합)

수정: 2021.03.05 15:57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표를 수리했다.

확대보기

▲ 인사하는 윤석열 총장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사퇴한 뒤 검찰 청사를 떠나며 인사를 하고 있다. 2021.3.4 연합뉴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문 대통령이 오전 11시 20분경 윤석열 검찰총장 면직안을 재가했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지난 4일 오후 2시쯤 박범계 법무부 장관에 사직서를 제출한 뒤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저는 우리 사회가 오랜 세월 쌓아올린 상식과 정의가 무너지는 것을 더이상 지켜보고 있기 어렵다. 검찰에서의 제 역할은 이제까지”라며 공식적으로 사의를 표명했다.

청와대는 윤 전 총장이 사표를 낸지 1시간 15분만에 정만호 국민소통수석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윤 총장의 사의를 수용했다”는 짧은 입장문을 발표했다.

윤 전 총장의 사표가 정식으로 수리되면서 조남관 대검찰청 차장검사가 검찰총장 대행을 맡게 됐다. 조 차장의 검찰총장 직무대행은 이번이 세 번째로, 지난해 윤 전 총장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직무배제 처분을 받았을 때와 정직 2개월의 징계를 받았을 때 윤 총장을 대신해 직무대행을 맡았다.

신융아 기자 yashin@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