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사의표명’ 윤석열 “동요 말고 국민만 생각하라” 검찰 직원에 마지막 글

수정: 2021.03.05 18:05

사의 표명 후 검찰 직원들에 인사글

“정의·상식·민주주의·법치 위해 물러나”
“총장으로서 안타깝고 무거운 책임감”
“현 상황 동요하지 말고 항상 국민 섬기라”
文, 윤석열 사의표명 1시간 만에 수리

확대보기

▲ 윤석열 검찰총장, 사퇴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사퇴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1.3.4 연합뉴스

여권의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설치를 통한 검찰 수사권 폐지를 강하게 비판했던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전격 사의를 표명한 가운데 검찰 직원들에게 “엄중하고 위급한 상황이지만 국민들만 생각하라”는 마지막 인사글을 남긴 것으로 파악됐다.

“엄중하고 위급해도 국민만 생각하라”

“검찰 수사·재판 역량, 국민 자산”
“국민 전체에 공평하게 작동해야”

윤 총장은 이날 사의 표명 후 검찰 직원들에 보낸 글에서 “그토록 어렵게 지켜왔던 검찰총장의 직에서 물러난다”면서 “검찰의 권한을 지키기 위해서가 아니라 우리 사회의 정의와 상식, 민주주의와 법치주의를 지키기 위해서다”라고 사의 배경을 밝혔다.

충격에 빠진 검찰 직원들을 향해 “더 이상 검찰이 파괴되고 반부패 시스템이 붕괴되는 것을 지켜만 볼 수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윤 총장은 “최근 검찰의 수사권을 완전히 박탈해 검찰을 해체하는 내용의 법안들이 발의되어 더 혼란스럽고 업무 의욕도 많이 떨어졌으리라 생각된다”며 “수사와 재판 실무를 제대로 해 보지 않은 사람들은 이러한 졸속 입법이 나라를 얼마나 혼란에 빠뜨리는지 모를 것”이라고 여권의 중대범죄수사청 설치 시도를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수사는 재판을 위한 준비 활동으로, 수사와 기소는 성질상 분리할 수 없다”면서 “정치·경제·사회 분야의 중대범죄에 검찰이 직접 수사하고 최종심 공소 유지까지 담당해야 사법적 판결을 통해 법 집행을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지금껏 총장직 수행은 여러분 덕분”
“끝까지 함께 못해 죄송, 사랑 과분 감사”


윤 총장은 “검찰이 수사와 재판을 통해 쌓아온 역량과 경험은 검찰 것이 아닌 국민의 자산”이라면서 “검찰의 법 집행 기능은 국민 전체를 위해 공평하게 작동돼야 한다. 그것이 민주주의이고 법치주의”라고 강조했다.

윤 총장은 “여러분들도 현 상황에 대해 분노하면서 걱정하고 계실 것”이라면서 총장으로서 안타깝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했다. 그러면서 “동요하지 말고 항상 국민을 섬기는 자세로 본연의 업무에 최선을 다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윤 총장은 “제가 지금껏 총장직을 수행할 수 있었던 것은 모두 여러분들의 덕분이었다”면서 “끝까지 여러분들과 함께 하지 못해 죄송하며 제게 주신 과분한 사랑에 머리 숙여 깊이 감사드린다”고 글을 맺었다.

확대보기

▲ 4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사퇴의사를 밝힌 윤석열 검찰총장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3.4 박지환기자 popocar@seoul.co.kr

윤석열 “오랜 세월 쌓아올린 상식 정의
무너지는 걸 더 이상 지켜보기 어렵다”


앞서 윤 총장은 이날 오후 2시 대검찰청 청사 현관 앞에서 “검찰에서 제 역할을 여기까지”라며 “오늘 총장직을 사직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그는 “헌법정신과 법치 시스템이 파괴되고 있다”면서 “피해는 국민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사회가 오랜 세월 쌓아올린 상식 정의가 무너지는 것을 더 이상 지켜보기 어렵다”고 말했다.

윤 총장은 “지금까지 해왔듯이 앞으로도 제가 어떤 위치에 있든지 자유민주주의와 국민 보호하는데 온 힘 다하겠다”고 말했다.

文, 尹 이어 ‘민정수석 패싱 논란’
신현수 민정수석 사표도 수리


문재인 대통령은 윤 총장이 사의를 표명한 지 1시간여 만에 사표를 수리했다. 문 대통령은 박범계 법무부 장관과 검사 간부 인사안을 놓고 갈등을 빚어 ‘패싱’ 논란 후 사의를 표명했던 신현수 민정수석의 사표도 수리하고 후임에 김진국 감사원 감사위원을 임명했다.

확대보기

▲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자료를 보며 생각에 잠겨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 상황과 관련해 “혼란스러운 정국이 국민께 걱정을 끼치고 있어 대통령으로서 매우 죄송한 마음”이라고 밝혔다. 법무부와 검찰의 갈등이 불거진 이후 첫 대국민 사과다.
연합뉴스

확대보기

▲ 4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사퇴의사를 밝힌 윤석열 검찰총장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3.4 박지환기자 popocar@seoul.co.kr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