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서울 성동구 “서울시, 국토부에 GTX-C노선 왕십리역 신설 요청”

수정: 2021.03.04 16:24

확대보기

▲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서울시가 국토교통부(국토부)에 GTX(수도권광역급행열차) 노선에 왕십리역 추가 정차를 공식적으로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 성동구는 4일 “성동구민의 간절한 염원이 반영된 결과”라고 밝혔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서울시가 시민의 삶의 질 제고와 교통편의 증진을 위해 왕십리역 신설을 국토부에 공식적으로 건의해 왕십리역 유치 가능성은 더욱 탄력을 받게 됐다”고 말했다.

앞서 시는 지난달 국토부에 왕십리역을 비롯해 GTX 환승역 3곳을 추가로 지어줄 것을 공식 요청했다. GTX의 효율적인 운행과 이용자의 편익 증진을 위해서는 추가 정차역 신설이 필요하다는 게 시의 판단이다.

구는 그간 성동구민 추진위원회 및 왕십리역 추가 신설을 위한 TF를 구성하고 온·오프라인 서명운동을 전개했다. 또 30만명 서명부와 경제성(B/C 1.05)을 확보한 용역결과보고서를 전달했다.

구는 왕십리역의 GTX-C노선 추가 정차를 위해 시와 긴밀히 협의해 앞으로도 유치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정 구청장은 “강북 최대 교통의 요충지인 왕십리역은 이용자가 최종목적지까지 빠르게 가기 위한 최적의 환승 조건을 갖춘 역”이라며 “신도시 등 생활권 광역화에 따른 수도권 장거리 통행수요 해결 및 신속성을 위해 반드시 신설돼야 한다”고 했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