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음주운전’ 김윤상 아나운서 “母 눈물에 가슴 찢어져”…공식 사과

수정: 2021.03.04 14:25

혈중알코올농도 면허취소 수준인 0.08% 이상
SBS “모든 프로그램서 하차”

확대보기

▲ 김윤상 아나운서
SBS 방송 캡처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된 SBS 김윤상(33) 아나운서가 참담한 심경과 함께 사과를 전했다.

4일 김윤상 아나운서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인스타그램에 “제 잘못이다. 실망하신 분들께 다 너무 죄송하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는 “어머니가 우시는 걸 보니 제 가슴이 찢어진다. 못난 사람이다. 어떠한 비판도 달게 받고 되새기겠다”고 전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 아나운서는 이날 오전 3시쯤 서울 용산구의 주상복합 주차장에서 술에 취해 승용차를 몰다가 벽면을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사고로 다친 사람은 없었으나 주차장 벽면 소화전이 파손됐다. 사고 직후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인 0.08% 이상으로 측정됐다. 하지만 김 아나운서가 채혈 검사를 요구해 경찰은 혈액을 채취한 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분석을 의뢰했다.

확대보기

▲ 김윤상 아나운서 음주운전
연합뉴스

경찰 관계자는 “심야 조사는 원칙적으로 금지라 귀가 조치했다”며 “채혈 검사 결과가 나오면 그에 따라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SBS 측은 이날 “김 아나운서의 음주운전에 관해 회사에서도 상황을 심각하게 인지하고 있다”면서 “김 아나운서는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했으며, 차후 적합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2015년 SBS 공채 20기로 입사한 김윤상 아나운서는 ‘본격연예 한밤’, ‘돈워리스쿨’, ‘신난다 기획’ 등에 출연했으며 ‘SBS 8뉴스’에서 평일 스포츠 뉴스를 진행하고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