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김현우, 음주운전 후 근황 “계속 숨어 지냈다...미안하고 슬퍼” [EN스타]

수정: 2021.03.04 11:22

확대보기

▲ 김현우. 사진=채널A ‘프렌즈’ 방송 캡처

‘하트시그널2’ 김현우가 음주운전 사건 이후 ‘프렌즈’를 통해 근황을 전했다.

지난 3일 방송된 채널A ‘프렌즈’에서는 ‘하트시그널’ 출연 멤버들이 가장 보고 싶은 인물로 김현우를 언급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들은 “연락이 잘 안되면서 소원해졌다”, “지금도 보고 싶다”며 김현우의 근황을 궁금해했다.

이후 화면에 등장한 김현우는 다소 주눅이 든 모습이었다. 그는 음주운전 사건을 언급하며 “사람들에게 연락을 할 수가 없었다. 그들의 이미지가 나 때문에 나빠질 수도 있다고 생각했다. 나와 굳이 연락하고 싶어하지 않을 것 같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선택하고 내가 한 일이니까 어디 가서 말도 못했다. 내가 어떻게 해야 내가 반성을 하고 있는건가라는 고민도 했다. 미안하고 슬프고 그렇다. 그래서 계속 숨어 있었다”고 심경을 전했다.

확대보기

▲ 김현우. 사진=채널A ‘프렌즈’ 방송 캡처

김현우는 가게 폐업 소식도 전하며 “내가 하루 종일 매달릴 수 있는 것이 그것 밖에 없었다. 하지만 지난 해 여름에 폐업을 했다. 하기 싫어져서나 돈이 되지 않아서 폐업을 한 것이 아니다. 가게 계약이 끝나면서 그 공간을 떠나려고 했다”고 답했다.

한편, 김현우는 2019년 4월 22일 오전 3시경 서울 중구 황학동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레인지로버 승용차를 약 70m 운전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0.238%로 면허 취소 수치였다.

이에 앞서 2012년과 2013년에도 음주운전으로 적발돼 벌금형을 선고받은 전력이 있다는 점이 알려지면서 팬들에게 실망감을 안겼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