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국정원, 장애인 경력경채·채용연계형 인턴 모집

수정: 2021.03.03 02:07

●장애인, 변호사·중국경제·인구사회 분야 채용

국가정보원이 올해 장애인 경력경쟁채용을 시행한다. 장애인 채용 분야는 33개 경력경쟁채용 중 변호사Ⅱ(변호사Ⅰ은 비장애인 분야), 중국경제, 인구 사회로 장애인만 지원할 수 있다.

2일 국정원에 따르면 변호사Ⅱ 분야는 변호사 자격증 취득 후 법조 실무경력 3년 이상(사법연수원 기간 포함)이어야 응시할 수 있다. 중국경제는 관련 전공 석사학위 이상 소지자로 중국경제 분석 관련 연구·실무경력 4년 등 자격 조건(박사학위는 경력 무관)을 갖춰야 한다. 인구사회 역시 관련 석사학위 이상 소지자, 실무경력 4년 등의 자격 요건을 뒀다. 국정원은 지난해 10월에도 장애인 경력경쟁채용을 실시해 지리정보·원격탐사, 소프트웨어 개발, 재정·회계 등 3개 분야에서 장애인 직원을 채용했다. 최종 선발된 직원들은 지난 1월 특정직 6급으로 임용돼 교육을 받고 있다. 국정원 관계자는 “앞으로 장애인 경력 채용 모집 분야와 선발 인원을 확대하고 신입 공채에서도 장애인을 선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과학기술·어학 30개 분야 인턴, 7급 임용 가능

2019년 처음 도입한 ‘채용연계형 인턴 선발 전형’도 진행 중이다. 원서 접수는 11일에 최종 마감한다. 인공지능·빅데이터, 정보보호, 모바일보안 등 과학기술 16개 분야, 아랍어·체코어·마인어 등 어학 14개 분야에서 인턴 직원을 선발한다. 올해는 기존 신입직원 선발 전형과의 차별화를 위해 고도의 전문성이 요구되는 과학기술과 특수언어로 선발분야를 한정했다.

최종 합격한 인턴지원자는 7월 5일 첫 근무를 시작한다. 근무평가를 통과해 최장 10주에 걸친 인턴 과정을 수료하면 종합심사 등을 거쳐 7급 특정직에 임용된다.

국정원 관계자는 “인턴 선발 전형은 시험에 능한 사람이나 경력직을 뽑는 전형이 아니다”라며 “탁월한 직무 역량과 발전 잠재력을 갖춘 인재 선발이 목표”라고 밝혔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