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김구 주석 사열 기다리는 광복군

수정: 2021.03.01 01:21

확대보기

▲ 김구 주석 사열 기다리는 광복군
1945년 11월 5일 중국 상하이 장완비행장에 태극기를 든 한국광복군 대원들이 김구 대한민국 임시정부 주석의 사열을 받기 위해 정렬해 있다. 연합뉴스는 중국 상하이도서관이 소장한 잡지 ‘승리’(1945년 말 발간)에서 김 주석이 상하이에서 군 통수권자 자격으로 한국광복군을 공개 사열하는 사진을 찾았다고 밝혔다. 근대사 전문가인 쑤즈량 상하이사범대 교수는 “상하이에서 김 주석에 대한 환영 행사가 열렸다는 것은 당시 중국 사회가 그를 한인 대표 지도자로 여기고 있었음을 보여 준다”고 평가했다.
중국 상하이도서관 소장 잡지 ‘승리’ 캡처

1945년 11월 5일 중국 상하이 장완비행장에 태극기를 든 한국광복군 대원들이 김구 대한민국 임시정부 주석의 사열을 받기 위해 정렬해 있다. 연합뉴스는 중국 상하이도서관이 소장한 잡지 ‘승리’(1945년 말 발간)에서 김 주석이 상하이에서 군 통수권자 자격으로 한국광복군을 공개 사열하는 사진을 찾았다고 밝혔다. 근대사 전문가인 쑤즈량 상하이사범대 교수는 “상하이에서 김 주석에 대한 환영 행사가 열렸다는 것은 당시 중국 사회가 그를 한인 대표 지도자로 여기고 있었음을 보여 준다”고 평가했다.

중국 상하이도서관 소장 잡지 ‘승리’ 캡처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y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