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에이프릴 전 멤버 이현주 ‘왕따설’ 제기…DSP “확인 중”

수정: 2021.02.28 17:22

확대보기

▲ 에이프릴 전 멤버 이현주.
KBS ‘더 유닛’ 방송 캡처

걸그룹 에이프릴 출신 이현주가 지난 2016년 팀을 탈퇴한 이유가 팀 내에서 따돌림을 받았기 때문이라는 폭로가 나왔다.

에이프릴과 이현주의 소속사인 DSP미디어는 28일 “사실 확인 중에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현주의 친동생이라는 네티즌이 글을 올려 “몇년 전 항상 사실을 알리고 싶었지만 누나의 미래를 생각해 참아왔다. 누나는 연기를 하고 싶어 에이프릴을 탈퇴했다고 알려져지만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현주는 걸그룹 에이프릴 멤버로 2015년 데뷔했지만 2016년 5월 건강 악화로 잠정 휴식을 가졌고, 같은 해 10월 29일 공식 탈퇴했다.

당시 이현주는 에이프릴 공식 팬카페에 남긴 자필 편지에서 “가수와 배우 활동을 병행하려고 했지만 심리적·체력적으로 도저히 무리라고 판단해 어릴 적부터 꿈이던 연기에만 전념하기로 결심했다”고 밝힌 바 있다.

폭로글을 올린 네티즌은 “누나는 그룹 내에서 큰 괴롭힘과 왕따를 당해 왔고, 그 일로 공황장애와 호흡 곤란 등을 겪으며 많이 힘들어했다. 결국 누나는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팀에서 탈퇴를 한 누나에게 소속사는 ‘연기를 하기 위해 나간다’는 편지 내용을 보내 그대로 적으라고 했다”면서 “그때 가족들은 (속사정을) 몰랐다”고 했다.

그러나 이후 이현주는 자기의 이익만을 위해 팀을 배신하고 탈퇴한 사람으로 매도당해 온갖 악성 댓글을 받아야 했다면서 “그 후 멤버들에게 사과를 받은 것도 없었고, 오히려 회사를 찾아간 어머니를 보고도 팀 멤버들이 비웃으며 지나갔다”고 주장했다.

글쓴이는 “누나의 이미지에 피해가 갈까 봐 참아왔지만 아무 잘못도 없다는 듯 잘 살고 있는 멤버들을 더 이상 지켜볼 수가 없어 이야기한다”면서 “계속 TV에 나오며 그때의 일이 저희 가족에게 떠오르게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누나의 힘들어 하는 모습을 이제는 보고 싶지 않다”고 했다.

그는 자신이 이현주의 친동생임을 인증하기 위해 주민등록등본을 캡처해 댓글로 남겼다.

전소민, 이현주, 김채원, 이나은, 양예나, 이진솔 등 6인조로 데뷔한 에이프릴은 전소민, 이현주 탈퇴 이후 윤채경과 레이첼이 합류해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예쁜 게 죄’, ‘LALALILALA’ 등의 곡들이 인기를 얻었다.

연기에 전념하겠다는 이유로 탈퇴했던 이현주는 2017년 9월 KBS 2TV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 더 유닛’에 출연했고, 최종 데뷔조에 들어 10월까지 UNI.T 멤버로 활동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