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김정은 전기’ 발간한 北…판문점 회동서 文대통령은 쏙 빼

수정: 2021.02.28 14:50

김정은 집권 10년...‘위인과 강국시대’ 발간
평창올림픽 파견·싱가포르회담 ‘자화자찬’
ICBM 등 핵 과시...한미연합훈련 중단 촉구

북한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집권 10년차를 맞아 그간의 성과를 담은 책을 내놓았다. 핵무기 개발을 비롯해 2018년 평창올림픽 대표단 파견, 6·12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등을 치적으로 소개한 것으로, 사실상 김정은 위인전이다.

확대보기

▲ 북한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회의 주재하는 김정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4일 평양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를 열고 군 내 규율 확립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조선중앙TV가 25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이 담배를 손에 쥔 채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2.25 조선중앙TV, 연합뉴스

28일 북한의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 홈페이지에는 평양출판사가 지난해 12월 30일 발간한 620여쪽의 ‘위인과 강국시대’라는 제목의 도서가 공개됐다. 총 7개 챕터로 김 위원장 집권 10년간 국방·외교·경제·사회·문화 분야 성과를 담았다.

특히 2016년 수소탄 실험과 2017년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장착용 수소탄 실험, ICBM 화성-14형, 화성-15형 발사 시험 등을 나열하며 핵 무력을 과시했다. 책은 김 위원장의 신조라며 “적대세력들과는 오직 힘으로, 폭제의 핵에는 정의의 핵 억제력으로만이 통할 수 있다”고 하고, “강위력한 핵 무력으로 미국의 일방적인 핵 위협의 역사를 끝장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외 성과 부문에서는 2018년 사상 첫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과 이듬해 남·북·미 정상 판문점 회동 등을 자화자찬 식으로 소개했는데, ‘노딜’로 끝난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은 아예 다루지 않았고 판문점 회동 때 함께한 문재인 대통령은 쏙 빼놓은 채 기술했다.

대남 성과에 있어서는 평창 동계올림픽 대표단 파견과 판문점 남북정상회담을 주로 다뤘으나, 평양 남북정상회담은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다. 이희호 여사와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문선명 통일교 총재 등의 이름은 직접 거론하고 일화를 소개했지만, 성과 부문에 있어 문 대통령에 대한 언급은 하지 않았다.

책에서는 또 “군사적 긴장 상태의 지속을 끝장내는 것이야말로 북남관계의 개선과 조선(한)반도에서의 평화와 안전을 위해 무엇보다 시급한 문제가 아닐 수 없다”며 한미연합훈련 중단을 촉구하기도 했다.

신융아 기자 yashin@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