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야권 ‘文 레임덕’ 주장에… 신동근 “오리가 웃을 일”

수정: 2021.02.26 17:42

“현 당정청, 어느 정부 때보다 소통 원활”
홍준표엔 “‘사찰 공화국’ 꿈꿨나” 공세 계속



보수 야권에서 문재인 대통령 ‘레임덕’ 주장이 연일 나오고 있는 가운데,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오리가 웃을 일”이라고 반박했다.

신 최고위원은 2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레임덕을 말하려면 객관적 데이터가 있어야 하는데, 각종 여론조사를 봐도 대통령 지지율이 정당 지지율보다 10% 포인트 가량 높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레임덕 운운이 얼마나 근거 없는 궁여지책인지 이것만으로도 알 수 있다”며 “아마도 검사 인사 과정과 검찰개혁에 대한 이견을 침소봉대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당정청은 역대 어느 정부 때보다 소통이 잘 이뤄지고 있다”며 “정부·여당의 틈을 벌려 레임덕 프레임을 만들려고 안간힘을 쓰는 행태가 한심하다”고 지적했다.

또 야당을 향해 “마법의 세계도 아닌데 레임덕 주문을 왼다고 실현되는 것이 아니다”고 비꼬면서 “단일화를 둘러싼 야권의 분열과 갈등이나 잘 챙기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확대보기

▲ 더불어민주당 신동근 최고위원. 연합뉴스

신 최고위원은 여권이 제기하는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 사찰 의혹을 ‘공작’이라고 주장하는 홍준표 무소속 의원에 대한 공세도 이어갔다. 그는 “‘이명박·박근혜 정부만 문제삼는 것은 뻔뻔하다’는 홍 의원의 주장은 물타기를 의도한 어불성설”이라며 “대통령 후보로 나섰던 홍 의원이 꿈꿨던 나라가 ‘사찰 공화국’이지 않았나 상상하면 끔찍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홍 의원은 본인 입으로 40년간 사찰당했어도 불만 없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국정원에 본인의 사찰 정보를 공개적으로 요구해서 국민 앞에 모두 공개해보기 바란다”며 “그러면 홍 의원이 얼마나 투명하게 살았는지, 어떤 방식으로 사찰당했는지 일깨워주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더 자세한 이야기는 영상을 통해 만나볼 수 있습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Tv'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