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영하 75도 유지” 화이자 백신 도착…접종센터 직행

수정: 2021.02.26 13:14

확대보기

▲ 항공편으로 도착한 화이자 백신
26일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화물터미널에서 국제백신공급기구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해 확보한 화이자 백신 초도 물량이 대한항공 화물기에서 내려 옮겨지고 있다. 2021.2.26 연합뉴스

화이자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이 26일 대한항공 화물기를 통해 국내에 도착했다. 영하 60도 이하 극저온을 유지해야 하는 까다로운 조건을 완벽히 충족해 화이자 백신 국내 첫 접종의 마중물 역할을 톡톡히 했다.

보건당국 등에 따르면 네덜란드에서 화이자 백신을 싣고 출발한 대한항공 A330-300 항공편이 이날 오전 11시 58분께 인천국제공항으로 들어왔다.

화이자 백신은 영하 90~60도 사이 극저온에서 보관해야 한다. 이를 위해 대한항공은 특수 온도조절 컨테이너 1만4000개를 계약하며 화이자 백신 수송을 준비해왔다. 특수 컨테이너를 통해 화이자 백신은 비행 동안 영하 75도 가량을 유지했다.

앞서 의약품 운송을 위한 자격인 ‘CEIV Pharma’를 취득한 대한항공은 화이자 및 해외개발 백신 수송을 위해 지난해 9월 ‘코로나19 백신수송 전담 태스크포스(TF)를 꾸린 바 있다.

이날 도착한 물량은 백신 공동구매 국제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와 계약한 1000만명분 중 초도물량 5만8500명분(11만7000도스)으로, 도착 직후 세관의 1차 이상 유무 확인을 거쳐 화물터미널로 옮겨진다.

확대보기

▲ 화이자 백신 접종 모의 훈련하는 호남권역 예방접종센터
26일 오전 광주 동구 학동 조선대학교병원 의성관에서 의료진들이 화이자 백신 접종 모의 훈련을 하고 있다. 2021.2.26 조선대병원 제공.

이후 수송 차량에 실린 백신은 경기도 평택 물류센터를 거치지 않고 군·경의 호송 하에 곧바로 중앙예방접종센터인 국립중앙의료원, 권역예방접종센터인 순천향대 천안병원·양산 부산대병원·조선대병원, 지역예방접종센터인 계명대 대구 동산병원 등 5개 접종센터로 배송된다.

화이자 백신 접종은 하루 뒤인 27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 마련된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시작된다. 국립중앙의료원 종사자 199명과 수도권의 코로나19 환자 치료병원 종사자 101명 등 최일선에서 환자를 돌보는 의료진 300명이 가장 먼저 화이자 백신을 맞는다.

이어 내달 3일부터는 권역 및 지역 예방접종센터에서도 접종이 시행되며, 이후 8일부터는 82개 자체접종기관으로 백신을 배송해 기관별 계획에 따라 자체 접종을 진행하게 할 예정이다. 코로나19 환자 치료 의료진 5만5000명 전원에 대한 접종은 내달 20일 완료된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