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작…첫날 접종 현장

수정: 2021.02.26 10:05

 1/1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국내 접종이 26일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국내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온지 1년 37일만이다. 국내에서는 지난해 1월 20일 첫 확진자가 나왔다.

확대보기

▲ 서울시 1호 접종자는 노원구 요양보호사
26일 오전 서울 노원구 보건소에서 서울시 1호 접종자인 이경순(61) 요양보호사(상계요양원)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2021.2.26 노원구청 제공=연합뉴스

확대보기

▲ 코로나19 백신 접종 준비 완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시작일인 26일 오전 인천시 부평구 부평구보건소에 코로나19 백신 주입된 주사기가 여러개 놓여 있다. 2021.2.26 연합뉴스

이날 서울시의 첫 접종자는 이경순(61) 서울 상계요양원 요양보호사로, 노원구 보건소에서 오전 8시 45분께 접종했다. 접종을 마친 후 이씨는 “1년 동안 코로나19 때문에 불안했는데 맞으니까 안심이 되고, 또 노력해 주신 정부와 구청·보건소에 감사드린다”면서 “다른 주사를 맞을 때와 특별히 다른 점은 없었다”고 밝혔다.

백신 예방접종을 총괄하는 질병관리청은 전날 ‘1호 접종자’를 특정하지 않기로 했다. 전국에서 동시다발로 접종을 시작해 국내 1호 접종자를 특정하기 힘든 부분을 고려했다. 하지만 당초 백신접종 시작 시각인 9시보다 15분 먼저 접종받은 이씨는 사실상 1호 접종자였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확대보기

▲ 백신 접종 지켜보는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서울 마포구보건소를 방문, 재활시설 종사자인 김윤태 의사(푸르메 넥슨어린이 재활병원)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받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2021.2.26 연합뉴스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은 이날 오전 9시를 전후로 전국 보건소와 요양병원에서 일제히 시작됐다. 접종 대상자는 전국 요양병원·요양시설, 정신요양·재활시설의 만 65세 미만 입원·입소자, 종사자들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는다.

접종 첫날에는 전국 213개 요양시설의 입소자·종사자 5266명이 백신을 맞을 예정이다.

강경민 콘텐츠 에디터 maryann425@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y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