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포토] “눈물이…” 추신수 배웅하는 아내 하원미

수정: 2021.02.25 11:59

 1/2 
추신수(39)는 “언젠가는 한국 무대에서 뛰고 싶었다”며 KBO리그 신세계그룹 이마트 야구단과 계약했다.

그의 가족은 긴 이별을 감수하고, 추신수의 꿈을 응원하기로 했다.

추신수의 아내 하원미 씨는 25일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 공항에서 남편을 배웅한 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함께 찍은 사진과 글을 올렸다.

하원미 씨는 “헤어짐은 항상 힘들다. 지난 며칠 동안 하루에도 수십 개의 자아가 들락날락하며 울다 웃다가를 반복했다”고 털어놓으며 “가서 잘하고 와, 우리 걱정은 하지 마. ‘불꽃 남자 추신수, 화이팅’했다가 또다시 글썽글썽”이라며 남편과 잠시 이별해야 하는 상황을 안타까워했다.

하원미 씨는 “몸은 떨어져 있지만, 우리 ‘추패밀리’는 항상 함께한다고 생각하자”라며 “우리 걱정은 하지 말고 야구만 신나게 마음껏 원도 없이 하고 돌아와요”라고 썼다.

힘겹게 가족과 작별 인사를 한 추신수는 이날 오후 5시 30분께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다.

연합뉴스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y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