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국방위원에 거액 후원금…이영애 “남편과 무관, 군인에 애착”(종합)

수정: 2021.02.25 17:42

“남편 정호영, 방산업체 경영 손 뗀 지 10년 넘어”

확대보기

▲ 이영애.
연합뉴스

배우 이영애가 국방위 소속 의원들에게 정치 후원금을 내온 사실이 알려지며 ‘이해관계자의 부적절한 후원’이라는 논란이 되자, 이영애 측은 “남편 정호영씨 사업과 전혀 관련 없다”고 일축했다.

이영애 측 관계자는 25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영애가 군인 가족이라 군인들에 대한 애착심이 있어서 부사관 학교와 군인 가족 등에 대해 계속 후원했다. 또 정 회장은 방산업체를 운영하지 않는다. 경영에 손 뗀 지 벌써 10여 년이 지났다. 지분도 0%대 가량”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여야 의원 관계없이 군인들에 대해서는 무조건 후원하고 있다. 후원금을 받은 의원들에게 사업 청탁이나 그런 게 있었는지 확인해보라”고 강조했다.

앞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공개한 ‘300만원 초과 기부자 명단’에는 이영애가 더불어민주당 김병주 의원, 국민의힘 한기호, 신원식 의원 등에게 500만원씩 후원했다는 내용이 기재됐다. 정치자금법상 최고액이다.

이를 두고 중견 방위산업체의 오너였던 정 회장의 부인이 거액을 후원한 것은 이해관계자의 부적절한 후원이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된 바 있다.

후원금을 받은 의원들은 모두 정 회장이 방산업계에 종사했는지 몰랐다는 반응을 보였다.

김병주 의원은 “정씨의 직업에 대해서는 금시초문”이라고 말했고, 신원식 의원도 “정씨와는 무관한 후원금”이라고 일축했다. 한기호 의원은 “3사관학교 동문 행사에서 이영애를 만나 후 친분을 이어왔다”면서 남편 정씨와는 연관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