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자택서 숨진 외국인 노동자 코로나19 확진…역학조사 실시

수정: 2021.02.25 15:34

확대보기

경기 양주시에서 한 외국인 노동자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는데, 사후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보건당국이 역학조사를 하고 있다.

25일 경찰과 양주시 등에 따르면 지난 24일 정오쯤 양주시에 있는 한 주택에서 나이지리아 국적 A(49)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A씨의 시신을 발견한 지인 B씨는 “연락이 안 되니 집으로 가서 살펴봐 달라”는 A씨 가족의 부탁을 받고 A씨 자택으로 가서 살펴본 것으로 전해졌다.

보건당국은 A씨가 최근 감기 증상이 있었다는 가족의 진술을 토대로 검사를 진행한 결과, 25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범죄 혐의점은 없어 보이나 정확한 사인은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보건당국은 거주지 등에 대한 긴급 방역을 실시하고 근무업체에 관련 사실을 통보해 역학조사를 하고 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