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화이자 백신, 27일 첫 접종…“의료진 3월20일까지 완료”

수정: 2021.02.25 15:40

국립중앙의료원 의료진 첫 접종

확대보기

▲ 코로나19 백신 접종 모의훈련
9일 오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종합암예방접종센터에서 진행된 코로나19 백신 접종 모의훈련에서 의료진이 훈련 참가자에게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2021.2.9
사진공동취재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병원 종사자를 대상으로 하는 화이자 백신 접종이 오는 27일 시작된다.

정경실 코로나19예방접종대응추진단 예방접종관리반장은 25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 치료병원 종사자에게는 국제 백신 공급기구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해 도입된 화이자 백신이 제공되며, 이들에 대한 접종은 오는 3월20일까지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화이자 백신 접종 첫날인 27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 마련된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접종이 진행된다. 이 의료원 종사자 199명과 수도권의 코로나19 환자 치료병원 종사자 101명 등 300명이 접종 대상이다. 이를 시작으로 권역별·지역별 접종센터로 접종이 확대된다.

코백스를 통해 도입된 백신 물량은 5만8500명분으로, 오는 26일 인천 국제공항을 통해 도착한다. 화이자 백신은 국내 도입 즉시 5개 예방접종센터로 1차 배송되며 오는 8일부터 예방접종센터에서 자체 접종기관(82개기관)으로 배송하게 된다.

예방접종센터별 물량으로는 중앙예방접종센터인 국립중앙의료원으로 6만4400도스, 권역별로는 △순천향대 천안병원 1만6400도스 △양산 부산대병원 1만9900도스 △조선대병원 1만500도스, 지역별 예방접종센터에는 계명대 대구 동산병원 5900도스가 배송된다.

1주차(오는 27일 이후)에는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접종이 진행되며, 권역 및 지역예방접종센터 의료진에 대한 참관 및 교육을 진행한다. 2주차(오는 3월3일 이후)에 권역예방접종센터로 확대 시행되며, 해당 권역 내 자체 접종 의료기관 의료진에 대한 참관 교육을 실시한다.

접종 첫날인 27일에는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국립중앙의료원 종사자 199명과 수도권 코로나19 환자 치료병원 종사자 101명이 예방 접종 받을 예정이다. 그 이후 자체 접종 의료기관에 백신을 배송해 백신의 보관기간 내 의료기관 별 계획에 따라 접종을 진행한다.

25일 기준 화이자 백신의 접종 대상의 동의율은 95.8%로 5만4498명이 접종에 동의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