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약잘알] 약사가 알려주는 ‘아픈 부위별, 파스 제대로 붙이는 방법’

수정: 2021.02.24 10:32

흔히 허리가 아프면 가장 먼저 찾게 되는 것이 바로 ‘파스’입니다. ‘삭신이 쑤신다’며 파스를 만병통치약처럼 사용하는 어르신부터 근육통을 호소하며 파스를 찾는 젊은 세대들까지, 파스는 전 세대를 아우르며 많이 사용되는데요. 하지만 전문가의 조언 없이 흔하게 사용되는 만큼 파스를 제대로 사용하고 있는 사람은 많지 않습니다. 쿨파스와 핫파스는 각각 언제 붙여야 하는지, 파스를 제대로 붙이는 방법은 무엇인지 등등 ‘파스’에 대한 궁금한 점을 ‘약잘알’ 약사에게 물어봤습니다.



파스란?

파스는 소염진통제 성분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것이 피부를 통해 흡수돼서 약효를 나타내는데요. 주로 파스를 부착한 부위의 국소적인 효과를 기대하고 사용합니다. 일반적인 파스는 붙이는 형태이지만, 바르는 로션 형태나 뿌리는 스프레이 형태도 있습니다.

파스에 들어가는 성분과 그 효과는?

파스에는 NSAIDS라고 부르는 진통소염제 외에도 다른 성분들이 복합된 경우들이 있습니다. 피부 자극을 줄여주는 항히스타민제, 시원한 느낌을 주는 멘톨 성분, 반대로 뜨겁고 후끈한 느낌을 주는 노닐산바닐아미드 성분이 들어가는 경우도 있습니다. 최근에는 한방성분도 많이 사용되는데요. 혈액순환을 도와주는 위령선이나 피마자, 타박상 완화를 도와주는 치자와 황백 성분이 있습니다.

확대보기

파스를 붙여도 되는 시간

일반적인 파스는 12시간 이상 붙이지 않는 것을 권장합니다만 제품에 따라 더 길게 붙여도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다만 파스를 오랜 시간 같은 자리에 붙인다면 피부 자극이 심해질 수 있으니 본인의 피부 상황에 맞게 사용하시면 되겠습니다.

쿨파스 vs 핫파스

냉찜질과 온찜질로 생각하시면 됩니다. 통증을 만성적인 통증과 급성 통증으로 분류한다면, 한 부위가 오랫동안 아픈 경우는 열감이 있는 핫파스가 더 효과적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갑작스럽게 삐거나 다친 경우에는 처음에는 쿨파스를 쓰시고 이후에 핫파스를 사용하시는 것이 더 효과적입니다.

파스 제대로 붙이는 방법

파스를 붙일 때 가장 많이 실수하시는 부분 중 하나가 아픈 부위에 파스를 그대로 붙이신다는 겁니다. 팔목이 아픈 경우는 팔목 바깥쪽이 아닌 안쪽에 붙여야 흡수도 빠르고 활동이 편합니다. 목이 아픈 경우에는 파스를 반으로 잘라 움직임이 편하도록 좌우 나눠 길게 붙이는 것이 좋습니다. 팔꿈치나 무릎처럼 관절 부분이 아픈 경우에는 관절 바깥쪽이 아닌 팔꿈치 안쪽, 무릎 안쪽 오금에 붙이셔야 합니다. 허리가 아픈 경우는 기립근을 따라 길게 좌우로 나눠 붙여주시는 것이 효과적입니다.

*더 많은 이야기는 영상을 통해서 확인하세요!

글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영상 김민지, 임승범 인턴 seungbeom@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Tv'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