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이용구 “국회 파행 죄송…당시 아침 설사·고열” 사과

수정: 2021.02.22 15:22

확대보기

▲ 이용구 법무부 차관이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땀을 닦고 있다. 2021. 2. 22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방역 수칙상 국회 올 수 없는 상황”

고열 때문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업무보고에 불참했던 이용구 법무부 차관이 사과했다.

이 차관은 22일 국회 법사위에 출석해 “저의 건강 문제로 지난 18일 법사위 운영이 차질을 빚은 것에 대해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을 올린다”고 말했다.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업무보고에 앞서 “지난 18일 이 차관이 사실상 무단으로 출석을 하지 않았고, 법사위 전체회의가 오늘로 순연됐다”며 “장관은 그날 이 차관이 병가 중이라고 했지만, 저희가 확인해 보니 연가를 사용하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차관께서는 이 자리를 빌려 국민들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 의원의 요구에 발언대로 나온 이 차관은 “당시 아침에 설사를 동반한 고열이 있었고, 코로나19인지는 확인이 안 되지만 방역 수칙상 국회를 올 수가 없는 상황이었다”며 “개인적인 건강 관리 문제 때문에 국회 일정이 파행된 것에 대해 거듭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8일 열린 국회 법사위 법무부 업무보고는 이 차관이 고열을 이유로 불출석하면서 파행했다. 법사위에 출석하지 않고 코로나19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은 이 차관은 지난 19일 음성판정을 받았다.

이를 놓고 야당 의원들은 이 차관이 택시기사 폭행 사건에 대한 추궁을 피하려고 일부러 안 나온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확대보기

▲ 이용구 법무부 차관이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지난 18일 법사위 불참석 사유에 대한 입장을 밝힌 뒤 인사하고 있다.2021. 2. 22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