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민주당, ‘MB 국정원 불법사찰’ 맹공 “정치공세? 달도 해도 선거에 맞춰 뜨나”

수정: 2021.02.19 13:39

이낙연 “미행·도청 동원… 진상 밝힐 것”
김태년 “野, 사과는 없이 어설픈 물타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불법사찰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 의지를 밝히는 한편 국민의힘을 압박하고 나섰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1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 당은 실체가 드러난 이명박 정부 불법사찰의 전모를 철저히 규명할 것”이라며 “국회 정보위원회 의결을 통한 불법사찰 문건 열람 등 국회 차원에서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진상을 밝혀내겠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 야당 소속 지방자치단체장들에 대해 사찰을 벌이고 종북이념 오염 등의 색깔론 딱지를 붙인 사실이 새롭게 드러났다”며 “불법사찰에 미행·도청·해킹이 동원됐다는 보도도 나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불법사찰 의혹을 ‘선거용 정치공세’라 주장하는 국민의힘을 향해 “지금 나온 사찰 정보들은 모두 법원의 판결에 따라 공개되고 있는 것”이라며 “(국민의힘의 주장은) 지난 3년에 걸친 법원의 1·2·3심 과정이 모두 이번 4·7 재보궐선거에 맞춰서 진행됐다고 주장하는 것과 다름없다. 마치 달도 해도 선거에 맞춰서 뜨고 진다는 얘기와 마찬가지”라고 비판했다.

확대보기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왼쪽)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태년 원내대표는 “국정원이 개인의 이념과 성향을 낙인찍고 각종 정보를 불법적으로 수집한 것은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중대한 범죄행위”라며 “그런데 국민의힘은 진실한 고백과 사과, 반성 없이 이번 사안을 정쟁으로만 몰아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심지어 김대중·노무현 정부 때는 그런 일이 없었겠냐며 본질을 흐리려 한다”며 “어설픈 물타기 의혹을 제기하지 말고 김대중·노무현 정부때도 국정원이 불법사찰을 했다는 근거가 있다면 공개하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더 자세한 이야기는 영상을 통해 만나볼 수 있습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Tv'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