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확진자도 새달 5급 공채·외교관 시험 응시 가능

수정: 2021.02.18 01:39

지정 병원·생활치료센터서 시험
경쟁률 43.3대1… 5년 만에 최고

다음달 6일 치러지는 국가공무원 5급 공채 및 외교관 후보자 선발시험에 코로나19 확진자도 응시할 수 있다. 헌법재판소가 변호사시험 확진자 응시 불가에 대해 “직업 선택 자유에 대한 과도한 제한”이라는 결정을 내리자 인사혁신처가 기존 입장을 바꾼 것이다. 지난해 공무원시험 때는 확진자의 응시를 제한했다.

인사처는 1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수험생도 본인이 응시를 희망한다면 올해 5급 공채 및 외교관 선발 1차시험에 응시를 허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확진 판정을 받은 수험생의 경우 주치의로부터 응시 가능한 상태임을 확인받으면 방역당국이 지정한 병원이나 생활치료센터에서 시험을 치르도록 할 계획이다. 자가격리자는 방역당국과의 협의 후 별도 장소에서 응시할 수 있도록 했다.

인사처 직원으로 구성된 시험관리관이 전신보호구를 착용한 상태에서 시험 전 과정을 관리·감독할 예정이다. 인사처는 시험 수험생이 확진이나 자가격리 판정을 받으면 먼저 인사처나 지역보건소에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또 수험생 간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시험의 운영시간을 60분가량 단축하고, 시험실당 수용 인원을 평균 25~30명에서 15명 이하로 줄이는 등 방역대책도 강화했다.

이번 시험의 경쟁률은 43.3대1로 348명 선발에 1만 5066명이 지원했다. 이는 5년 만에 최고 경쟁률로 여성 지원자 비중도 가장 높았다. 직군별 경쟁률은 5급 행정직군이 48.2대1, 5급 기술직군 30.1대1, 외교관 후보자 41.8대1 등이다. 인사처는 “올해부터 7급 1차 시험이 5급과 동일한 공직적격성평가로 대체되면서 7급 시험 준비생들이 이번 시험에도 대거 지원했기 때문에 경쟁률이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최광숙 선임기자 bori@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P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