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펜트하우스’ 김영대 “주석훈 보다 밝은 편...‘시즌2’ 눈동자 10개라도 모자랄 것”

수정: 2021.02.17 19:34

[은기자의 왜떴을까TV]‘펜트하우스’ 스타덤 김영대 “구호동 역 욕심나...정홍일의 팬”


인기 드라마 ‘펜트하우스’의 주석훈 역으로 스타덤에 오른 배우 김영대가 “‘펜트하우스’는 어디에 초점을 둬야 할지 모르는 예측이 불허한 드라마”라면서 “‘시즌2’는 눈동자가 열 개라도 부족할 수도 있으니 집중해서 봐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영대는 유튜브 채널 <은기자의 왜떴을까TV>에 출연해 ‘펜트하우스’ 시즌1에 대한 소회와 19일 첫방송을 앞둔 시즌2의 기대감을 내비쳤다. 그는 “실제 성격은 밝은 면도 있고 장난도 많이 치는 성격”이라면서 극중 석훈과 좋아하는 사람을 대하는 자세는 비슷하지만, ‘무결점 완벽남’이라는 점은 좀 다르다”이라고 말했다.

확대보기


극중 주석훈은 주단태의 아들로 청아예고에서 외모와 실력 등 모든 면이 완벽한 인물. 최근에는 배로나(김현수)와 하이틴 로맨스 같은 달달한 러브라인을 형성하며 다양한 연령층의 드라마 팬들을 유입시킨 일등공신이기도 하다. 그는 “연기하면서 가장 심쿵했던 장면은 초반에 로나를 담벼락 위에 올려주는 장면”이라면서 “‘시즌2’에는 알콩달콩한 장면도 나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펜트하우스’ 시즌2에서 석훈은 자기 입장을 분명히 하는 주체적인 인물이 될 것”이라면서 “아직 석훈이는 친엄마가 누군지 감을 잘 못 잡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그는 “10년뒤에 다시 ‘펜트하우스’에 출연할 기회가 생긴다면 구호동 역에 욕심이 난다”면서 “뭔가 굉장히 재밌고 색다를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가장 좋아하는 가수로는 ‘싱어게인’ 정홍일을 꼽아 눈길을 끌었다.

지금 네이버TV 및 유튜브 채널 <은기자의 왜떴을까TV>에서 ‘주석훈 과몰입 인터뷰’와 김영대의 모든 것을 볼 수 있는 ‘최애 인터뷰’를 만나보세요!

글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영상 박홍규 기자 gophk@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Tv'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