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김치는 한국 것” 中 퇴출된 햄지, 김장 영상으로 맞불

수정: 2021.01.26 16:18

확대보기

▲ 햄지 유튜브 채널

최근 중국에서 “김치는 중국 것”이라는 억지 주장을 펼치는 가운데 “김치와 쌈은 한국음식”이라고 말했다는 이유로 중국의 광고업체로부터 계약 해지 통보를 당한 유튜버가 ‘김장 영상’으로 맞대응에 나섰다.

유명 유튜버 햄지(본명 함지형)는 2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리얼먹방:) 김장 김치 담그기 ★ ft. 삼겹살 수육ㅣKimchi & Suyuk (Braised Pork Belly)’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11분 27초 분량의 영상에서 햄지는 재료 손질부터 배추 절이기, 김장속 준비까지 혼자 척척 해냈다.

이어 삼겹살을 삶아 만든 수육에 이제 막 담근 김치 한 포기를 곁들여 ‘먹방’을 진행했다.

햄지는 댓글을 통해 자신이 만든 김치에 대한 ‘Q&A’까지 직접 작성했다. 해당 콘텐츠는 지난해 11월 햄지와 ‘농림축산식품부’가 우리 음식을 알리기 위한 취지로 만든 영상이다.

구독자 543만명을 보유한 햄지는 최근 “중국인들이 쌈 문화가 자기들 것이라고 우기는 영상을 보고 화가 났다. 그런데 곧바로 햄지가 우렁쌈밥을 먹는 영상을 게재해 너무 기뻤다”는 내용의 댓글에 ‘좋아요’를 눌렀다가 중국 네티즌으로부터 비난을 받았다.

이에 햄지는 “제가 중국인을 비하하는 표현이 담긴 댓글에 동조해 화를 내는 것이라면 사과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쌈이나 김치는 중국음식’이라는 주장은 받아들일 수 없다. 이를 강요한다면 더 이상 중국 활동을 하지 않겠다”며 뜻을 굽히지 않았다.

확대보기

▲ 한국 유명 유튜버 ‘햄지’가 자신의 유튜브 동영상에서 쌈을 먹는 모습.

결국 중국의 동영상 공유 플랫폼에서 햄지의 영상이 모조리 삭제됐고, 웨이보 계정 역시 백지화됐다.

게다가 햄지의 영상 계정을 운영하는 상하이 소재 광고업체는 일방적으로 계약 해지를 통보했다. 이 업체는 “우리는 중국을 모욕하는 어떤 행동에도 단호히 반대한다. 우리가 계약한 어느 외국 블로거도 중국을 비난하는 태도나 발언은 안 된다”고 밝혔다.

햄지는 이날 올린 김장 영상 댓글을 통해 ‘김치 Q&A’도 작성해 올려놨다. 이 영상은 지난해 11월 햄지가 농림축산식품부와 손을 잡고 우리 음식을 알리자는 취지로 만든 것으로 전해졌다. 이미 농림축산식품부 계정에 올라와 있던 영상을 햄지가 자신의 채널에 새로 올린 것이었다.

이 영상은 올라온 지 하루도 지나지 않아 조회 수 147만여회를 기록하고 있다.

해당 영상에는 “김치는 무엇보다도 자랑스러운 한국 전통음식”, “너무 고맙다”, “응원한다” 등의 응원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