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거리두기 단계 조정 논의 중”…설 앞두고 ‘5인 집합금지’ 풀릴까

수정: 2021.01.26 11:37

확대보기

▲ 주말 맞아 쇼핑몰 찾은 시민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해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와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조치를 2주 연장하고 첫 주말인 24일 오후 서울 시내의 한 대형 쇼핑몰을 찾은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21.1.24
뉴스1

정부가 다음 달부터 적용할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 방안을 주중에 발표할 전망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26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상황 백브리핑에서 거리두기 단계 조정 발표 계획과 관련해 “가급적 금요일 정도에 발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관계부처 및 지자체, 전문가 논의 등을 거쳐 추후 일정을 확정해 공지할 방침이다.

손 반장은 “아직 정확한 일정이 확정된 것은 아니다. 각 협회와 단체 의견을 관계부처에서 수렴하고 있다. 지방자치단체에서도 논의에 들어간 상황”이라고 전했다.

현재 수도권(2.5단계)과 비수도권(2단계)에서 시행 중인 거리두기 조처는 이달 말로 종료된다. 정부는 코로나19 재확산 우려를 차단하고자 지난 17일 종료 예정이던 현행 단계를 2주 더 연장한 바 있다.

이에 정부는 최근 코로나19 발생 양상 등을 고려해 거리두기 단계 조정 논의에 착수했다.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최근 1주간 지역발생 일평균 확진자’가 300명대로 내려온 상황에서 정부는 내달 1일부터 시작될 설 연휴 특별방역과 거리두기 단계를 어떻게 할지 검토하고 있다.

설 연휴(2.11∼14)에는 가족·친지 간 모임이 증가하는 만큼 5인 이상 모임 금지 조처를 연장할지를 두고 관계부처 및 전문가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확대보기

▲ 거리 두고 검사 기다리는 시민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진행중인 가운데 30일 오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정부는 다음달 1일부터 전국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1.5단계로 올리고, 수도권지역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유지하되 집단 감염 발생 위험도가 높은 사우나와 한증막 등 시설은 운영을 금지하기로 했다. 2020.11.30/뉴스1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