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봉사하려던 진심 묵사발”…제주도, 간호사 8명에 “출근 취소”

수정: 2021.01.26 10:31

확대보기

▲ 제주 생활치료센터 찾은 원희룡 지사.
제주도 제공

“확진자가 줄어 간호사가 필요 없어졌으니 출근 안 하셔도 됩니다.”

제주도가 코로나19 확진자 격리 치료시설인 제주 생활치료센터에서 근무할 간호사 8명을 모집해놓고 출근 사흘 전 일방적으로 취소 통보를 해 논란이 되고 있다.

확진자가 줄면서 생활치료센터에 근무할 의료인력이 필요하지 않다는 것이었다.

간호사 A씨는 제주도청 홈페이지 ‘제주자치도에 바란다’ 게시판에 이같은 사연을 전했다.

A씨는 “지난달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의료인력이 부족하다는 메시지를 접하게 됐다”면서 “생업이 있는지라 단기간이라도 가서 도움이 될 수 있을까 하고 지원을 했다”고 설명했다.

A씨는 4개월 단기 계약직 채용에 지원하기로 마음먹고, 그에 따른 신체검사 및 보건증 심사, 코로나19 검사 등 각종 서류를 제출하며 절차를 모두 마쳤다.

그는 “4개월간 생활치료센터 숙소에서 숙식하며 나오지 못한다는 안내에도 수긍하고 아이들과 주변 사람들에게 자질구레한 일들을 인수인계하는 등 주변 정리까지 했다”고 말했다.

그렇게 모든 준비를 마치고 지난 13일부터 4개월간 제1생활치료센터에서 근무하기로 하고 기다리던 중 지난 11일 오전 제주도의 한 공무원으로부터 전화 한 통을 받았다.

갑자기 센터를 대폭 축소해 운영하기로 결정했고, 이로 인해 채용 자체가 불필요해져 출근하지 말라는 이야기였다.

근로계약서 서명은 첫 출근날 하기로 구두로 합의한 상황이라 아직 정식으로 채용된 것은 아니었지만, A씨 입장에선 일방적인 계약 해지 통보나 다름없었다.

A씨는 “계약 체결에 필요한 서류는 다 받아서 진행해 놓고 해지는 전화 한 통으로 끝내는 건 어떤 정책인지, 제가 마음먹고 봉사해 보겠다고 다짐했던 진심까지 완전 묵사발 당한 기분”이라고 토로했다.

제주 생활치료센터는 코로나19 확진자 치료와 격리를 위해 지난달 30일 문을 열었다.

제주도는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따른 병상 부족 사태를 예방하기 위해 서귀포 국세공무원교육원에 총 200명 규모의 생활치료센터 공간을 마련했다.

원희룡 지사도 현장을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하며 생활치료센터 마련을 선제적 조치로 평가했다.

그러나 최근 제주도 내 확진자가 하루 10명 미만으로 발생하고, 전혀 발생하지 않는 날도 나오면서 도내 병원의 병상에 여유가 생기자 생활치료센터를 탄력적으로 운영하기로 전환했다는 것이다.

제주도는 이에 따라 A씨와 같이 총 8명의 생활치료센터 근무 간호인력에 대해 채용을 미루는 것으로 전환해 양해를 구했다고 해명했다.

또 아직 근로계약서는 체결하지 않은 상태라고 덧붙였다.

도 관계자는 “생활치료센터 운영 방침을 전환하면서 생활치료센터에 근무하기로 한 간호사분들에게 미안한 일이 발생하게 됐다”며 “향후 코로나19 백신접종이 시작되면 백신접종 센터 등에 이들을 먼저 배치할 수 있도록 계획을 세우겠다”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