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단독] 장인 유언 못 지키게 한 코로나… 독도 지킴이 사위의 눈물

수정: 2021.01.26 01:43

독도 1호 사업자 김성도씨 사위 김경철씨
코로나 여파로 수입 줄어 납부 의무 면제

확대보기

▲ 독도 제2호 사업자인 김경철씨가 독도 동도 선착장에서 방문객들을 대상으로 기념품을 판매하고 있다.
김경철씨 제공

“올해도 ‘우리 땅’ 독도에서 번 돈으로 국세(부가가치세)를 납부하려 했으나, 코로나19의 사태로 좌절돼 무척 아쉽습니다.”

우리 땅인 독도의 제1호 사업자였던 김성도(2018년 10월 작고)씨의 사위 김경철(56)씨가 독도에서 2대(代)째 이어 오던 세금 납부(부가가치세)를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못 하게 돼 아쉬움을 더하고 있다.

25일 경북도에 따르면 김경철씨는 장인에 이어 2019년 2월 독도 제2호 사업자로 등록된 이후 지난해까지 2년간 독도에서 유일하게 경제활동을 해 번 돈에 대한 부가세를 납부했다. 2019년(2018년도분) 24만 3130원, 2020년 6만 340원이다. 독도의 동도 선착장에서 ‘독도코리아’라는 상호로 방문객에게 독도 우표와 비누(담향) 등 기념품을 팔아 매출을 올린 데 대한 세금이다. 국세청 관계자는 “독도 주민에 대한 국세 부과가 국제법적으로 한국의 독도 영유권을 공고히 하는 데 의미가 매우 크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하지만 올해는 김경철씨가 부가세를 납부할 수 없게 됐다. 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 독도 방문객이 급감하면서 김경철씨의 매출액도 덩달아 크게 감소한 때문이다. 지난해 독도 방문객은 8만 9374명으로 전년 25만 8181명보다 16만 8807명(65.4%)이나 감소했다. 이 때문에 김경철씨의 매출액은 같은 기간 5000만원에서 2500만원으로 반 토막 났다. 현행법상 간이과세자는 연간 매출액이 3000만원 이하일 경우는 납부 의무가 면제된다.

김경철씨는 “코로나로 인해 국세를 납부하지 못해 속이 많이 상할 뿐만 아니라 독도 영유권 강화를 위해 독도에서의 가업을 승계해 매년 세금을 내 달라는 장인의 유언을 받들지 못해 죄송스럽기 짝이 없다”며 부끄러워했다. 이어 “올해는 코로나를 극복하고 더 많은 세금을 내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포항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