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안철수 “코로나가 야행성인가… 비과학적 규제 철폐해야”

수정: 2021.01.21 14:00

“자영업자에겐 국가적 폭력” 거리두기 개선 촉구
전 국민 재난지원금 논의엔 “인기 영합” 비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1일 “자영업 사장님들에게 산 것도 죽은 것도 아닌 상황을 강요하는 것은 국가적 폭력”이라며 새로운 기준의 사회적 거리두기 필요성을 주장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이태원 세계음식문화거리에 다녀왔다. 거리는 전쟁이 끝난 뒤 폐허처럼 황량했고 사장님들의 얼굴은 하나같이 창백했다”며 코로나19 장기화에 고통 받고 있는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안 대표는 자영업자의 고통을 덜 방안으로 “비과학적이고 비상식적인 일률적 영업규제를 당장 철폐하라”고 정부에 요구했다. 그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무슨 야행성 동물인가. 저녁 9시까지는 괜찮고 그 이후는 더 위험한가”라며 “저녁 7시에 문을 여는 가게에 9시에 문 닫으라는 건 영업정지 명령과도 같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밀집·밀접·밀폐 등 과학적 기준으로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방법을 도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확대보기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 대표는 코로나19로 직접적인 피해를 보지 않은 국민들의 양보를 부탁하기도 했다. 그는 “코로나19에도 지위와 수입이 변함없는 분들이라면 재난으로 고통받는 분들을 먼저 생각해달라. 오직 표만 노리고 달려드는 정권의 술수와 일부 정치인들의 인기 영합 행위를 꾸짖고 거부해달라”며 정치권 일각의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 논의를 비판했다.

안 대표는 “전 국민에게 20만원을 드릴 예산이라면 540만 자영업 사장님들께 200만원씩 드릴 수 있다”며 “그 돈이면 가족 같은 직원 1명의 일자리를 지킬 수 있고, 그 돈이면 조금이라도 더 버티며 재기의 희망을 키워갈 수 있다”고 말했다.

※더 자세한 이야기는 영상을 통해 만나볼 수 있습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Tv'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