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갈비뼈 4개 부러져” 경찰, 수갑 채우며 주먹질 논란

수정: 2021.01.21 06:50

확대보기

▲ MBC 보도 캡처

“술에 취한 시민 제압하며 독직폭행”
2명 고소…경찰, 무혐의 의견 송치


경찰이 술에 취한 시민을 제압하는 과정에서 주먹으로 수차례 때리는 듯한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해당 남성은 이 폭행으로 갈비뼈가 4개나 부러졌다며 억울하다고 주장했다.

20일 경찰에 따르면 2018년 9월쯤 서울 서초구 사당역 인근에서 30대 남성 A씨가 술에 취한 채 누워있다가 경찰 2명에게 발견됐다.

당시 상황이 담긴 영상에서 한 경찰이 A씨에게 손전등을 비추며 일으켜 세우려 하자 A씨는 발길질하며 저항했다. 이에 다른 경찰이 A씨를 넘어뜨려 제압하고 수갑을 채우는 과정에서 옆구리를 주먹으로 수회 때리는 듯한 장면이 나온다.

A씨는 당시 경찰인 걸 못 알아보고 저항했다고 주장했다. 주먹을 쓴 경찰관은 태권도 4단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이때의 폭행으로 갈비뼈가 부러졌다며 사건 발생 후 8개월여가 지난 2019년 5월쯤 서울 동작경찰서에 경찰 2명을 독직폭행 혐의로 고소했다.

경찰은 고소된 경찰 2명을 상대로 조사를 벌여 같은 해 무혐의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들은 A씨가 손을 잡고 있어 손을 놓게 하려고 손등을 친 것이라는 취지로 진술했고 이 주장이 받아들여진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폐쇄회로(CC)TV 영상 자료 등을 분석하며 사건의 경위를 파악 중이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