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文 사면대상’ 주호영 발언에… 與 “국민모독” “보복선언”

수정: 2021.01.20 15:40

김태년 “대통령 범법자 취급 아주 유감”
김종민 “촛불 민주주의에 대한 정면도전”
신동근 “역대급 막말… 野 엑스맨인가”
양향자 “악담할수록 민심 싸늘해질 것”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문재인 대통령이 전직 대통령이 되면 본인이 사면 대상이 될지도 모른다’고 한 전날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발언에 대해 일제히 비판하고 사과를 요구했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아무리 생각해봐도 정치 도의와 금도를 넘어선 발언”이라며 “제1야당 지도자가 현직 대통령을 범법자 취급하는 저주의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는 점에서 아주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또 “궁극적으로는 우리 주권자인 국민을 모독하는 발언”이라며 “사과를 하는 게 맞을 것 같다”고 촉구했다.

김종민 최고위원은 “부당하게 당했으니 기회가 되면 언제든지 갚아주겠다는 보복선언, 국정농단 심판과 탄핵을 인정하지 않겠다는 불복선언, 촛불 민주주의에 대한 정면도전”이라며 “원내대표 역할을 이런 막말과 저주의 언어로 채워가는 것에 대해 정말 참담한 심경”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보수공당의 대표로서 민주주의를 존중하고 품격을 갖추기를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확대보기

▲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동근 최고위원은 “두 전직 대통령 사면을 유보했다고 어떤 헌법적 법률적 위반 사실도 없는 현직 대통령에 대해 사면 대상 운운하는 발언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며 “대통령에 대한 모독과 협박으로 범죄에 가까운 역대급 막말”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런 막말은 오히려 전직 대통령들의 사면을 어렵게 만들 뿐”이라며 “주 원내대표는 국민의힘 내의 엑스맨이 아닐까 하는 의구심까지 든다”고 했다.

양향자 최고위원은 “문재인 정부를 만들어낸 지도부의 최고위원이었고, 지금은 문재인 정부 여당의 최고위원으로서 야당 원내대표의 막말에 심한 모멸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양 최고위원은 “사면의 전제조건은 사법부의 처벌이다. 문 대통령이 없는 죄라도 지어야 한다는 의미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에게 저주와 악담을 퍼부을수록 통합은 멀어지고 민심은 더 싸늘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더 자세한 이야기는 영상을 통해 만나볼 수 있습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Tv'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