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정솽 전남친 대리모 출산 폭로… 진흙탕 이혼소송에 中 발칵

수정: 2021.01.20 07:52

대리모 2명 통해 출산 후 이혼소송
“임신 7개월 때 낙태 의논해” 폭로

확대보기

▲ 중국 배우 정솽 장헝과 그의 아이들. 웨이보 제공

중화권 톱배우 정솽이 결혼과 이혼, 대리모 출산 의혹에 휩싸이면서 대륙이 충격에 빠졌다.

정솽은 중국 인기드라마 ‘미미일소흔경성’과 중국판 ‘꽃보다 남자’ 주연으로 큰 인기를 얻은 배우로 한중 합작 드라마 ‘비취연인’에 출연해 국내에도 이름이 알려진 배우다.

정솽의 전 연인이자 방송인 장헝은 18일 자신의 웨이보 계정을 통해 정솽과 미국에서 비밀 결혼을 했으며 대리모 두 명을 고용해 아이를 임신했다고 폭로했다. 2018년 8월 공개 열애를 인정한 두 사람은 2019년 초 미국에서 결혼, 이후 대리모 2명을 고용해 같은해 12월, 이듬해 1월 딸을 출산했다.

두 사람은 대리모들이 임신한 지 7개월 차에 결별을 했고, 정솽은 아이를 지울 것을 주장했지만 대리모 둘이 낙태를 거부했다. 정솽은 태어난 아이를 입양 보내기를 원했지만 장헝은 미국으로 가서 혼자 아이들을 키웠다. 미국 시민권자인 아이들이 중국으로 돌아오려면 정솽의 동의와 비자 발급 등의 서류 절차가 필요한데 정솽이 이를 거부하고 있어 중국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솽은 19일 웨이보를 통해 “매우 슬프고 사적인 문제다. 모든 이에게 밝히고 싶지 않았지만, 단계적으로 드러나고 말았다”며 현재 법적 절차를 밟고 있다고 인정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