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남자로 안 느껴져”…유깻잎, 최고기 재결합 제안 거절

수정: 2021.01.19 08:43

최고기 아버지 사과에도 단호

확대보기

▲ 유깻잎 최고기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캡처

‘우리 이혼했어요(우이혼)’에서 유튜버 최고기, 유깻잎이 깊은 속내를 드러내는 진솔한 대화로 안방극장에 큰 울림을 전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TV CHOSUN 리얼 타임 드라마 ‘우리 이혼했어요’는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1부 6.424%, 2부 8.147%를 기록했다.

이날 최고기는 울산에 계신 아버지를 만나 단 둘 만의 대담을 펼쳐 눈길을 끌었다. 첫 방송 이후 온갖 악플과 비난 세례로 힘든 시간을 보냈던 최고기 아버지는 그간 받았던 오해를 풀 듯 며느리에게 섭섭했던 점, 재결합에 대한 생각 등을 쏟아냈다. 최고기 역시 아버지를 이해시키기 위해 노력을 기울이면서 긴장감 넘치는 대화를 이어나갔다.

최고기의 아버지는 “불쌍한 솔잎이를 위해서 재결합했으면 좋겠다. 너희가 재혼한다고 하면 너희 앞에 안 나타나겠다”라는 생각을 전함과 동시에 그동안 거칠게 표현했던 말들을 사과하며 아들 가족의 행복을 기원했다. ‘재결합의 큰 산’으로 인식됐던 아버지가 누구보다 ‘든든한 내 편’이었음이 드러나는 순간, 스튜디오는 눈물바다를 이뤘고, MC 신동엽은 “그동안 아버님에 대해 오해해서 죄송하다”라고 사죄의 말을 건넸다.

아버지와의 독대 이후 유깻잎을 만나러 부산으로 달려간 최고기는 “나도 솔잎이도 너라는 사람을 원하고 있는 것 같다”라며 “이혼하게 만든 내 잘못도 미안하고 널 못 잡은 것도 미안하다”라면서 진심을 전했다.

하지만 유깻잎은 “오빠가 변하리라 기대한 적 없다. 서로 고쳐야 할 걸 이야기 했는데 도저히 안되더라. 우리가 재혼해도 바뀔 거란 생각이 전혀 안 든다”고 단호한 모습을 보였다.

유깻잎은 “이제 오빠가 남자로 안 느껴진다”면서 “오빠에게 사랑이 없다. 사랑보다 미안함만 있는 것 같다”고 솔직히 털어놨다. 이어 “지금 이대로가 좋다. 오빠에게 희망을 주기 싫다”고 재결합 제안을 거절했다.

확대보기

▲ 최고기 유깻잎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캡처

앞선 방송에서 최고기의 아버지가 두 사람의 가장 큰 이혼 사유였다는 사실이 드러난 바 있다. 최고기의 아버지는 불 같은 성격으로 상견례 자리에서부터 유깻잎과 그의 모친에게 상처를 줬다는 것. ‘우이혼’ 첫 방송에서 최고기의 아버지는 유깻잎에 대해 “여자로서 부모로서 빵점”이라는 등의 말을 쏟아내 시청자들로부터 비난을 받은 바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