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파격 공주”…하버드 출신 ‘화웨이 둘째 딸’ 가수 데뷔

수정: 2021.01.19 00:30

확대보기

▲ 중국에서 가수로 데뷔한 런정페이 화웨이 창업자 딸 야오안나. 야오안나 SNS 캡처

중국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 창업주의 둘째 딸로 알려진 야오안나가 가수로 데뷔해 논란을 샀다.

일찍부터 부친을 도와 화웨이를 함께 일으킨 오빠, 언니와 달리 ‘화웨이의 공주’로 자라난 야오안나는 일찍부터 중국에서 유명한 셀럽이었다.

야오안나의 연습 과정을 담은 17분29초 분량의 영상 ‘파격 공주’는 공개 72시간 만인 18일 2200만 클릭수를 돌파했고,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서 #야오안나데뷔 해시태그는 9억5000만 클릭을 기록하고 있다.

정식 데뷔조차 하지 않은 야오안나에게 이목이 쏠리는 이유는 그가 화웨이 창업주인 런정페이의 딸이기 때문이다. 런정페이에게는 전 부인이 낳은 아들 런핑과 딸 멍완저우, 현재 부인이 낳은 야오안나까지 모두 세 자녀가 있다. 런정페이의 두 딸은 모두 아버지 성 대신 어머니의 성을 따라 세 자녀의 성이 모두 다르다.

야오안나는 런정페이가 50대 중반에 얻은 ‘늦둥이’ 딸로 이복 언니인 멍완저우와 26살 차이가 난다.

야오안나는 9살부터 발레를 배웠고 15살에는 프로급 발레학원에 다니는 등 예술 분야에서 두각을 드러냈다. 이후 17살 때 미국 대입 수능 격인 ACT에 만점을 받아 하버드대에 진학했다. 대학 시절 야오안나는 프랑스 파리의 고급 사교 클럽의 초대를 받아 무도회장에서 벨기에 왕자와 함께 춤을 추는 등 화려한 사교계 생활을 했다.

부친이 최고경영자(CEO)로 있는 화웨이가 미국의 제재로 심각한 경영 위기에 처한 상황에서 야오안나가 가수로 데뷔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화제성이 더욱 커진 모양새다.

그가 런정페이의 딸이 아니었으면 쉽게 데뷔할 수 있었겠느냐면서 부정적으로 보는 이들도 적지 않다. 또 일각에서는 이복 언니인 멍완저우 화웨이 부회장이 캐나다에 가택 연금된 상태에서 야오가 데뷔하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비판도 나온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