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재계 “삼성 경영 공백 현실화 우려…기업인에게 더 과한 처벌”

수정: 2021.01.18 18:01

이재용 부회장 법정구속 사태에 걱정 많아진 재계

확대보기

▲ 눈 감은 이재용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 선고공판에 출석하며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21.1.18.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8일 ‘국정농단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2년 6개월로 법정구속되자 재계에서는 가뜩이나 힘든 경제 상황에 악영향을 미칠까 우려된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국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은 삼성이 과감함 투자와 일자리 창출을 머뭇거리게 되면 수많은 삼성의 협력업체들도 연쇄적으로 타격을 입을 수 있단 것이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이날 성명서를 발표해 “금번 판결로 인해 삼성의 경영 공백이 현실화된 것에 대해 매우 우려한다”면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글로벌 기업의 경영 공백으로 중대한 사업 결정과 투자가 지연됨에 따라 경제·산업 전반에도 악영향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코로나19와 세계 각국의 자국 산업 보호 중심의 경제정책 가속화 등으로 경제적 불확실성이 그 어느 때보다 크다”면서 “삼성의 경영 차질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정책적·행정적 배려를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확대보기

▲ 삼성전자 서울 서초 사옥 앞에 게양된 삼성 깃발이 바람에 펄럭이는 모습.
연합뉴스

‘국정농단’ 사건을 계기로 삼성이 탈퇴를 선언했던 전국경제인연합회도 “이번 판결로 인한 삼성의 경영활동 위축은 개별 기업을 넘어 한국 경제 전체에도 악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우려된다”면서 “장기간 리더십 부재는 신산업 진출과 빠른 의사결정을 지연시켜 글로벌 경쟁에서 뒤처지게 하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부디 삼성이 이번 위기를 지혜롭게 극복해 지속 성장의 길을 걸어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국무역협회도 “이 부회장은 우리나라 최고 수출기업의 리더로서 코로나발 경제위기 속에서 한국경제의 중심 역할을 수행했는데 구속판결이 나와 안타깝다”면서 “법정 구속 판결이 글로벌 시장에서 삼성의 신인도에 나쁜 영향을 미칠까 우려된다”고 했다.

한 대기업 관계자는 “경영 현장에서 큰 방향의 지휘를 내려줄 사람이 없어 부작용이 크다”며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확대를 비롯해 미래 먹을거리를 찾는 데 한동안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기업 관계자는 “기업인에게 더 과한 처벌을 내리는 분위기라 기업 경영 활동을 하는 데 부담감이 더 커지고 있다”고 토로했다. 다만 한 경제단체 관계자는 “안타까운 점이 많긴 하지만 이 부회장 재판이 빨리 마무리되는 것이 기업의 불확실성을 제거하는 효과를 낼 수 있다”고 말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