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文대통령 “한미연합훈련, 남북군사위 통해 북한과 협의 가능”

수정: 2021.01.18 12:01

“북한, 한미연합훈련 매번 예민하게 반응”
“종전선언, 비핵화·평화협정 중요 모멘텀”

확대보기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온?오프 혼합 방식의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정국 이슈 및 올해 국정운영 방향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날 회견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거리 두기를 감안해 소수의 기자들만 현장에 배석하고 다수의 기자들이 화상 연결 및 실시간 채팅으로 질문하는 비대면 방식으로 이뤄졌다. 2021. 1. 18 도준석 기자pado@seoul.co.kr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남북 간에는 한미 연합훈련에 대해서 남북군사공동위원회를 통해 논의하게끔 돼있다”며 “위원회를 통해 북한과 협의할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신년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한미 연합훈련 중단을 요구한 데 대해 수용 가능한가’ 질문에 “북한은 한미 연합훈련에 대해 매번 아주 신경을 쓰면서 예민하게 반응을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미 연합훈련은 크게는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이라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속에서 논의될 문제”라며 이같이 답했다.

문 대통령은 “한미연합훈련은 해마다 연례적으로 이뤄지는 훈련이고 말하자면 방어적 목적의 훈련”이라고 강조했다.

종전선언과 관련해선 “우리가 이뤄져야 되는 진정한 목표가 한편으로 비핵화이고 그다음에 비핵화가 완전히 실현되면 북미 간, 남북 간, 3자 간 평화협정 체결을 통해서 평화가 완전히 구축되면서 북미관계가 정상화되는 과정”이라며 “비핵화라는 대화 과정에 있어서나 평화협정으로 가는 평화구축 대화 과정에 있어서나 대단히 중요한 모멘텀”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 점에 대해선 바이든 정부가 취임하게 되면 다양한 소통을 통해서 우리의 구상을 미국 측에 설명하고 설득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