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文대통령 “김정은 답방 고집 안해… 언제 어디서든 만날 용의”

수정: 2021.01.18 11:49

“남북 정상 만남 지속되면 김정은 답방 이뤄질 것”
“김정은 평화·대화·비핵화 의지 분명히 있어”

확대보기

▲ 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시청하는 시민들
18일 오전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을 시청하고 있다. 2021.1.18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답방이 먼저 이뤄져야 한다고 고집을 피울 필요는 없다”며 “언제 어디서든 김 위원장과 만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신년 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의 남쪽 답방은 남북 간에 합의된 상황이다. 그래서 언젠가 이뤄지기를 기대하고 있다”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이어 “남북 정상 간 만남이 지속되다 보면, 그렇게 신뢰가 쌓이게 되면 김 위원장이 남쪽을 방문하는 답방도 이뤄질 것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가 굳건하다고 평가하는가’라는 질문에는 “김 위원장의 평화, 대화, 비핵화에 대한 의지는 분명히 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다만 북한이 요구하는 것은 그 대신에 미국으로부터 확실하게 체제의 안전을 보장받고 미국과의 관계가 정상화돼야 한다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그런 큰 원칙에 대해서는 북미 간 싱가포르 1차 정상회담 때 공동선언으로 다 합의가 돼 있다”며 “문제는 그 합의된 원칙들을 어떻게 구체적으로, 그리고 단계적으로 이행해나갈 것인가라는 점에 대해 합의를 이루지 못했기 때문에 하노이 정상회담이 불발로 그친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바이든 신 행정부는 톱다운 방식 보다는 바텀업 방식의 회담을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싱가포르에서 합의된 원칙을 구체화 시키는 방안에 대해서 북미 간에 보다 좀 더 속도감 있게 긴밀하게 대화를 하면 충분히 해법을 찾을 문제”라고 말했다. 이어 “해법을 찾을 수 있게 한국도 최선의 역할 다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