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하모니카가 장난감이라고요?” 편견 허무는 하모니카 크리에이터

수정: 2020.12.24 17:03

[인기 급상승 크리에이터] 하모니카로 노래하는 ‘모니카J’


“하모니카로도 멋진 솔로 연주를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어요.”

어릴 적 누구나 한 번쯤 접해봤음직한 악기, 하모니카. 하지만 국내에서 하모니카의 위상은 높지 않다. 이런 상황에서 다양한 장르를 뛰어넘는 하모니카 연주를 선보이는가 하면 유튜브를 통해 하모니카 재평가에 힘을 쏟는 크리에이터가 있다. 하모니카 연주자 모니카J(본명 진혜린·29)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4년 전, ‘응답하라 1988’ OST ‘소녀’ 연주 영상으로 시작한 유튜브 채널은 2020년 12월 현재 구독자 3만 명을 훌쩍 넘어섰고, 총 조회 수는 285만 건에 달한다. 첫 영상을 올릴 때까지만 해도 예상치 못한 결과였다.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 하듯이 그냥 가볍게 올린 영상이 시작이었는데 예상보다 많은 분이 좋아해 주셨죠. 그때 ‘이걸로 하모니카를 알릴 수 있겠다’ 생각이 들어 본격적으로 유튜브를 시작하게 됐어요.”

12살 때 어머니의 권유로 하모니카와 인연을 맺은 그는 점차 두각을 내기 시작해 2008년에는 아시아퍼시픽하모니카페스티벌(APHF)에서 성인 앙상블 부문 1위의 영광을 거머쥐기도 했다. 이 밖에도 여러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뒀지만, 하모니카에 대한 관심이 부족한 국내의 상황에서 주목을 받기란 어려웠다.

“좀 많이 아쉽죠. 사실 우리나라에도 하모니카 세계대회에 나가서 상을 타신 분들도 많고 세계 최초인 분들도 계시는데, 기사 한 줄도 없는 게 마음이 아팠어요.”

확대보기

▲ 하모니카 크리에이터 ‘모니카J’가 서울신문사 스튜디오에서 연주를 선보이고 있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그럼에도 불구하고, 모니카J는 서울예술대학교를 하모니카 전공으로 입학했다. 이 학교에서 하모니카 전공자는 모니카J가 처음이었다. 학교를 졸업하고서도 공부를 게을리하지 않아 자신 만의 주특기도 만들었다. 모니카J의 비브라토(음의 떨림을 주는 기교) 주법을 담은 영상은 해외 커뮤니티에서도 이목을 끌었다는 후문이다.


모니카J는 하모니카가 단지 보조 악기에 불과하다는 편견을 깨고 싶다고 했다. 그런 이유에서 유튜브를 무대 삼았고, 최근에는 국내의 유명 온라인 강의 플랫폼에서 강의도 열었다.

“하모니카 하면 그저 옛날 노래를 연주하는 악기라든지 장난감 아니냐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그분들께 새로운 시선을 선물하고 싶어요.”

확대보기

▲ 모니카J의 하모니카.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모니카J의 삶 그 자체인 하모니카의 매력은 무엇일까. 마지막으로 그에게 물었다.

“저는 하모니카로 노래한다고 표현을 해요. 노래를 할 때 들숨과 날숨을 반복하는 것처럼요. 성대의 역할을 하모니카가 할 뿐이죠. 가수가 노래할 때 감정을 넣어서 부르면 그게 듣는 이들에게 그대로 느껴지잖아요? 하모니카도 마찬가지로 그게 전달이 돼요.”

글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영상 문성호·김형우 기자 sungho@seoul.co.kr, 임승범 인턴기자 seungbeom@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Tv'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