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법무부 검찰국 평검사들도 반발…“장관에게 ‘부당 의견’ 전해달라”

수정: 2020.11.27 17:53

심재철 검찰국장 만나 1시간 면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집행 정지와 징계청구 결정과 관련해 전국의 일선 평검사부터 검사장·고검장들까지 이를 반대하는 내용의 연대성명을 내놓고 있는 가운데, 법무부 검찰국의 평검사들도 “추 장관의 지시는 부당하다”는 의견을 냈다.

확대보기

▲ 국정감사 중 대화 나누는 추미애 장관과 심재철 검찰국장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진행된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고기영 차관(왼쪽), 심재철 검찰국장(가운데)과 논의하고 있다. 2020.10.12 연합뉴스

27일 법조계에 따르면 법무부 검찰국 소속 평검사 10여명은 이날 오후 심재철 검찰국장에게 면담을 요구해 1시간가량 대화를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전날 검찰국 평검사들은 회의를 갖고 “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 및 직무 배제 결정부터 최근 대검 수사정보담당관실 압수수색 과정 등에 대해 위법성이 많다”는 의견을 모은 뒤 이날 심 국장을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국 평검사들은 심 국장에게 “지금 벌어지고 있는 평검사들의 연대 성명처럼 외부에 입장 표명을 하지는 않겠지만, 국장이 평검사들의 의견을 장관에게 전달해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한 심 국장의 반응은 알려지지 않았다.

박성국 기자 psk@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