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한국, 코로나 회복 순위 4위”…확진자 더 많은 일본 2위 왜?

수정: 2020.11.25 16:17

확대보기

▲ 블룸버그통신이 발표한 ‘코로나19 회복 순위’(코로나 관련 항목)

블룸버그, ‘코로나19 회복 순위’ 발표


한국이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대유행 시대에 살기 좋은 나라 순위 4위에 올랐다.

블룸버그통신은 24일(현지시간) ‘코로나19 회복’ 순위를 발표했다.

경제 규모 2000억 달러(약 221조 5000억원) 이상인 53개국을 대상으로 한 조사로 ▲최근 1개월간 확진자 수 ▲최근 1개월간 치명률 ▲인구 100만명당 총 사망자 ▲양성률 ▲백신 접근성 ▲봉쇄 강도 ▲이동량 ▲올해 GDP 성장률 전망치 ▲건강보험 보장범위 ▲인간개발지수 등 10개 지표에 따라 블룸버그가 점수를 매겼다.

한국은 총 82.3점을 받아 4위를 차지했다. 코로나19 검사와 역학조사를 효과적으로 실시했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코로나19 발생 수주 만에 자체 개발한 진단키트를 사용하고 드라이브스루 검진소를 운영했다는 점도 긍정적으로 평가됐다.

다만 백신 접근성 항목(5점 척도)에서 비교적 낮은 2점을 받았다.

봉쇄 강도(100점 척도, 높을수록 부정적)에서는 중간 정도인 44점을 받았다.

1위에는 빠르고 결단력 있는 대처를 했다는 평가를 받은 뉴질랜드(85.4점)가 올랐다.

뉴질랜드는 코로나19 사망자가 발생하기 전인 지난 3월 26일부터 봉쇄조치를 시행했으며, 관광산업 의존도가 높음에도 국경을 빠르게 통제했다고 블룸버그는 짚었다.

뉴질랜드가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함께 개발 중인 백신을 공급받기로 한 점이 반영됐지만 백신 접근성 점수는 한국과 마찬가지로 2점을 받았다.

또 올해 경제 성장률 전망치가 -6.1%인 부분은 부정적 요소로 작용했다.

2위는 현재 코로나19 3차 유행이 본격화한 일본이 차지했다. 일본은 현재 최근 한달간 확진자 수, 치명률, 총 사망자 수, 양성률 등에서 우리나라보다 좋지 않은 상황이지만 블룸버그는 유의미한 차이가 있다고 보지 않았다.

올해 경제 성장률 전망치 역시 -5.3%로 부정적 평가를 받았다. 한국은 -1.9%로 양호하다는 평가를 받은 항목이다.

그러나 백신 접근성 항목에서 한국보다 나은 4점을 받았다.

블룸버그는 일본에 대해 ‘봉쇄 조치를 하지 않고도 코로나19에 잘 대처했다’고 평가했다.

서로 신뢰하고 정책에 순응하는 일본 국민들이 앞장서서 마스크를 착용하고 붐비는 장소를 피했다는 점에 높은 점수를 줬다.

또 인구가 1억 2000만명이 넘지만, 코로나19 중증 환자가 331명에 불과하다고 블룸버그는 설명했다.

확대보기

▲ 블룸버그통신이 발표한 ‘코로나19 회복 순위’ (삶의 질 항목)

3위는 대만(82.9점)으로, 지난해 12월 중국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한 이후 빠르게 출입국을 통제했으며, 마스크 재고 및 확진자 동선을 알려주는 앱도 도입됐다는 점이 높게 평가받았다.

또 대만에서 200일 넘게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블룸버그는 덧붙였다.

다만 대만은 백신 공급 계약을 체결하지 못했다는 점이 약점으로 지적됐다. 대만은 백신 접근성 항목에서 0점을 받았다.

코로나19 발원지로 지목되는 중국은 공식 집계상으로 최근 한달간 확진자 수(0명), 치명률(0%), 사망자 수(100만명당 3명), 양성률(0.1%) 등에서 압도적으로 좋은 평가를 받았고, 백신 접근성에서도 5점 만점을 받았다. 자체적으로 백신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는 점을 높이 평가받은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나머지 ‘삶의 질’ 측면에서 강도 높은 봉쇄 조치에서 최하 수준의 평가를 받아 8위에 그쳤다.

미국은 사망자 수(100만명당 776명)에서 나쁜 평가를 받았다. 강도 높은 봉쇄 조치, 그에 따라 급감한 이동량 등으로 18위에 그쳤다.

하위권으로는 페루(51위·41.6점), 아르헨티나(52위·41.1점), 멕시코(53위·37.6점)이 꼽혔다.

이탈리아(40위·54.2점), 스페인(41위·54.2점), 프랑스(45위·51.6점), 벨기에(50위·45.6점) 등 유럽 주요국들도 부진한 성적표를 받았다.

다만 블룸버그의 이번 평가는 백신 접근성이나 경제 성장률 전망치 등에 무게를 둔 ‘회복 전망 평가’에 가깝다는 한계가 있다.

당장 현재 상황을 보여주는 지표라 할 수 있는 코로나19 확진자 수, 치명률, 사망자 수, 양성률에서 나타나는 차이에 큰 비중을 두지 않은 점에서 ‘코로나 시대에 살기 좋은 곳’이라는 기사 제목과는 다소 어긋난 결과를 보여주고 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