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속보] 서울시 “마포구 홍대새교회 관련 누적 101명 확진”

수정: 2020.11.25 11:31

확대보기

▲ 홍대새교회, 코로나19로 폐쇄
24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새교회 출입문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감염증 집단감염으로 폐쇄돼 있다. 2020.11.24/뉴스1

25일 서울시에 따르면, 마포구 홍대새교회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으로 누적 10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18일 동대문구 소재 고등학교 확진자와 가족이 확진된 뒤 이들이 다니는 마포구 홍대새교회에서 교인 대상 검사가 이뤄지면서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

지난 19일 다른 시도 거주자 1명이 확진된 데 이어 23일까지 88명, 24일 12명이 추가됐다. 이들 가운데 서울시 확진자는 누적 78명이다.

방역 당국은 교회 관계자와 가족·지인 등 총 1천37명을 상대로 검사를 진행했다. 현재까지 959명은 음성으로 판정됐으며, 나머지는 검사가 진행 중이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