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따뜻한 세상] 맨손의 시민 영웅…도로에 쏟아진 유리 파편 치운 운전자들

수정: 2020.11.24 10:21

확대보기

▲ 지난 19일 오전 11시 30분쯤 서울 관악구 지하철 신림역 3번 출구 앞 도로에 빈 음료수 병들이 떨어져 운전자들이 치우고 있다. [사진: 김상진씨 제공]

화물 트럭에서 공병 상자가 도로에 떨어지자 지나가던 운전자들이 힘을 합쳐 깨진 유리 조각들을 치운 사실이 알려졌습니다.

지난 19일 오전 11시 30분쯤 서울 신림역사거리에서 좌회전하던 주류배달 트럭 적재함에서 상자 하나가 도로 위에 떨어졌습니다. 이때 상자 안에 있던 공병들이 쏟아지면서 깨진 유리 파편이 여기저기 바닥에 흩어졌습니다.

사고가 일어난 신림역 3번 출구 인근 도로는 평소 교통량이 많은 곳입니다. 현장 수습이 늦어지면, 자칫 극심한 교통체증으로 연결돼 많은 운전자가 불편을 겪을 수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그러나 사고 현장에 있던 시민 5명이 즉시 차에서 내리더니 신속하게 깨진 유리 조각들을 치우기 시작했습니다. 당시 그들은 모두 맨손이었습니다. 더구나 비 내리는 궂은 날씨에 일어난 돌발 상황이었음도 시민들은 묵묵히 현장을 정리한 뒤 홀연히 그곳을 떠났습니다.

이날 맨손의 시민 영웅들 도움으로 사고 5분여 만에 도로는 정상적인 주행이 가능했습니다.

현장에 있었던 김상진(43, 서울 구로구)씨는 22일 서울신문과 통화에서 “뉴스에서나 보던 장면을 눈앞에서 보니 선뜻 나서기가 쉽지 않았다”며 “어떡하지? 하며 망설였는데, 다른 운전자 분들이 어느새 뛰어나가 깨진 유리병 조각들을 줍고 계셨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이어 그는 “창피하지만 뒤늦게나마 차에서 내려 그분들과 함께 깨진 유리병 조각을 치웠다”며 “개인주의가 많은 세상이지만, 아무리 세상이 바뀌어도 따뜻한 사람들이 여전히 많구나, 라는 것을 느꼈다”고 덧붙였습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Tv'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