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저희 부부 평생 일하며 모은 돈인데”…진영 ‘옵티머스’ 발언에 조용해진 까닭

진영 “증권사 권유로 투자…이유 떠나 송구”

확대보기

▲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26일 5천억원대 환매 중단 사태를 초래한 옵티머스자산운용의 펀드에 거액을 투자한 것과 관련해 “제 이름이 등장한 것 자체가 너무나 부끄럽고 송구스럽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26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자신의 설계한 사모펀드에 총 6억원을 투자한 것에 대해 이유를 떠나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진 장관의 발언에 국정감사장이 순간 고요해졌다.

진 장관은 이날 국감 오전 질의에 앞서 사모펀드 투자에 대한 해명 시간을 가지며 이처럼 밝혔다. 그는 “옵티머스 사건에 제 이름이 등장했다는 자체가 너무나 부끄럽고 여러분들에게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이유여하를 떠나 이런 부분에 대해서는 먼저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진 장관은 “행정안전부장관 일로 바쁜데 펀드 생각할 생각은 사실 없다”며 “제가 실상 그런 것에 연유돼 시간을 쓴건 아니었다고 말씀드린다”며 억측을 차단했다.

투자 계기와 관련해 진 장관은 “그 돈 어디서 났냐는 부분은 재산 신고 돼 있었고, 저희 집 식구나 저나 평생 모은 돈을 증권회사에 투자보단 예금차원에서 오래전부터 거래하고 있었던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진 장관은 “옵티머스펀드를 사게 된 건 아마 증권회사에서 이건 가장 안전한것 이라고 설명하며 여기 투자하는게 좋겠다고 권유받아 산것”이라며 “자세한 내막은 전혀 모르고 저금한다는 생각가지고 산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 진 장관은 자금 출처, 이해충돌 여부와 관련해서는 “저희(가족이) 어디서(자금을) 났냐는 부분은 저희 부부 평생 일하며 모은 것이고 아들 부부는 전세 살다 미국에 공부하러 갔는데 반환 받은 걸 저희집이 가지고 있다가 그걸 가지고 투자했다고 보시면된다”며 “이해충돌 부분은 저는 전혀 그런생각없이 펀드 샀는데 만약 이해충돌 있다면 그 부분은 제가 잘못 했다고 볼 수 있고, 어디 투자 했는지 이런 건 전혀 모르고 있었기에 사실상 거기에 대해 펀드가 어떻게 진행됐는지는 몰라 충돌은 없었다고 생각하지만 여지가 있었다면 제가 잘못했다”고 말했다.

다만 투자 실패에도 진 장관이 큰 타격을 입지는 않았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진 장관은 정치권에서도 손에 꼽히는 자산가 여서다. 지난 3월 26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2020년 정기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용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 진 장관이 본인과 가족 명의로 보유한 재산은 모두 80억651만원이다. 진 장관의 재산은 전년도(65억644만원)보다 15억7만원 증가했다. 토지·건물 등 부동산 관련 재산은 본인 명의 서울 용산구 한강로 오피스텔(1억4633만원)을 포함해 모두 42억7217만원이다.

신형철 기자 hsdori@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