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국민의당 “양향자, ‘격조’ 의미 아는가?…추미애 품격·교양과 거리 멀어”

수정: 2020.10.26 15:37

확대보기

▲ 국민의당 안혜진 대변인. 뉴스1

더불어민주당 양향자 최고위원이 26일 종합감사에 출석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두고 “검찰총장과는 차원이 다른 격조를 보여주실 것”이라고 발언한 데 국민의당이 “격조의 의미를 잘 못 이해한 것 같다”고 받아쳤다.

국민의당 안혜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추 장관에게 격조를 기대한 양 의원은 ‘격조’란 말의 의미를 잘못 이해한 것이 아닌가 싶다”면서 “‘윤석열 공격조를 기대한다’는 뜻이거나 아님, ‘격하게 조롱해 주기를 바란다’는 의미를 담아 이야기한 것이 아닐까”라고 비꼬았다. 이어 “그동안 추 장관이 보여준 태도는 세 살 아기가 봐도 격조는커녕, 품격이나 교양과는 전혀 거리가 먼 인물이라는 것을 대부분의 국민은 다 알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안 대변인은 또한 “오천만 국민을 대표하여 행정기관을 감시하고 행정 수장들을 검증해야 하는 집권 여당 국회의원들이 너도 나도 법무부장관의 ‘대변인’과 ‘수행비서’를 자처하고 나선 모양새는 현 정권이 얼마나 국민적 상식선에서 얼마나 벗어나 있는지 알 수 있다”면서 “비판적 사고는 자신은 물론, 내 편, 네 편 가릴 것 없이 가동되어야 이 땅에 정의가 실현된다”고도 지적했다.

특히 “국가와 국민은 안중에도 없고, 내로남불로 일관하며 상대방에 대한 비아냥과 조롱 일색으로 국감을 채우는 정치인들뿐이라면, 차라리 대한민국 국회는 해산하는 것이 낫다”고도 했다.

양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법무부 장관께서 종합감사에 출석하신다. 검찰총장과는 차원이 다른 격조를 보여주실 것으로 믿는다”고 적었다. 양 최고위원은 “(윤 총장의)언행은 품위를 포기했고, 주어진 권한에 비해 성과는 부족하다”며 “국회 국정감사장에서 윤 총장의 태도와 실력의 민낯이 드러났다”고도 비판했다.

이하영 기자 hiyoung@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