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산업

이재용은 ‘팰리세이드’ 타고, 정의선은 ‘오너 3세’ 첫 조문 화답

재계 3세들의 의미 있는 ‘화합’

확대보기

▲ 이건희 회장 빈소 조문 마친 정의선 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왼쪽 두 번째)과 공영운 현대자동차 전략기획담당 사장(오른쪽)이 2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에서 조문을 마치고 나서고 있다. 2020.10.26 사진공동취재단

정의선(50)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26일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를 찾아 고인을 애도하고 이재용(52) 삼성전자 부회장 등 유가족을 위로했다. 전날 이 부회장이 현대차 ‘팰리세이드’를 직접 몰고 장례식장에 도착하고, 정 회장이 이날 ‘오너 3세’ 가운데 가장 먼저 빈소를 찾으면서 두 3세대 총수는 선대의 악연은 뒤로하고 화합하는 모습을 보였다.

두 살 터울의 이 부회장과 정 회장은 평소에도 교류하며 지내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 회장이 지난 5월 삼성SDI 천안사업장을 방문하자, 이 부회장은 두 달 뒤 현대·기아차 남양기술연구소를 답방하며 의리를 과시했다. 두 사람의 공식 단독 회동은 ‘전기차 배터리’ 동맹을 맺은 이때가 처음이었다.

삼성과 현대는 국내 산업계에서 재계 서열 1, 2위 자리를 다퉈 온 오랜 숙명의 라이벌 관계다. 자동차, 전자·반도체, 건설 등 산업 분야뿐만 아니라 각종 스포츠 분야에서도 ‘삼성 vs 현대’라는 자존심 대결이 펼쳐졌다. 과거 두 기업의 오너들은 각자 뒤처진 분야에서 “반드시 삼성을 잡아라”, “우리가 현대보다 못해서 되겠느냐”며 호통을 쳤다는 후문이 전해진다. 현대는 반도체 사업에 진출했다가 삼성에 밀려 1997년 사업을 접었고, 삼성은 1995년 삼성자동차를 설립했으나 현대차에 밀려 2000년 사업을 포기했다. 물론 그런 치열한 경쟁 구도가 한국경제의 괄목할 만한 성장을 가져왔다는 점도 부정할 수 없다는 게 재계의 평가다.

1·2세 경영 시대가 저물고 3세 경영 시대가 본격화하면서 두 기업은 선의의 경쟁 속에서 ‘협력의 길’로 접어들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두 사람이 명분보다 실리를 더 중요하게 생각한다는 점도 이런 관측에 힘을 싣는다. 재계 관계자는 “그동안 단순한 제조업의 나 홀로 성장이 경제를 이끌어 왔다면 앞으로는 각 기업 간 장점이 어우러졌을 때 나오는 시너지가 미래 산업의 동력이 될 것”이라면서 “이 부회장과 정 회장의 우정에 한국 산업의 미래가 달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