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손흥민 또 골...8경기서 벌써 9골

23일 새벽 LASK와의 유로파 경기에서 쐐기골 로테이션으로 벤치 출발 후반 30분가량 활약 EPL 2경기에 이어 3경기 연속 득점포 가동

나오면 골이다. 손흥민(28·토트넘)이 유로파리그 본선에서도 골을 넣으며 최근 3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했다.

확대보기

▲ 잉글랜드 토트넘의 손흥민이 23일 영국 런던에서 열린 유로파리그 J조 1차전 경기에서 LASK(오스트리아)를 상대로 골을 터뜨리고 있다. EPA 연합뉴스

손흥민은 23일 새벽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LASK(오스트리아)와의 J조 1차전 홈 경기에서 팀이 2-0으로 앞서던 후반 17분 교체 투입돼 쐐기 골을 터뜨렸다.

시즌 첫 교체 출장한 손흥민은 시즌 8번째 경기에서 9번째 득점을 기록하며 벌써 시즌 두자릿수 득점을 눈앞에 뒀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는 7골로 득점 공동 선두를 달리고 있다. 손흥민은 또 지난 5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전, 19일 웨스트햄전에 이어 이날까지 3경기 연속 득점 행진을 이어갔다.

이날 토트넘은 손흥민과 해리 케인을 벤치에 앉히고 카를루스 비니시우스, 루카스 모라, 가레스 베일, 에릭 라멜라로 공격진을 꾸렸다. 토트넘은 전반 18분 비니스우스의 크로스를 모라가 선제골로 연결하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전반 27분 추가골이 나왔다. 베일이 오른쪽 측면에서 문전 쇄도하는 동료들을 향해 감각적인 왼발 아웃프런트 킥으로 깔아준 크로스를 LASK 수비수 안드레스 안드라데가 미끄러지며 걷어내려 한 것이 그대로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후반 들어 전반 같은 경기력이 나오지 않자 조제 모리뉴 감독은 후반 17분 베일, 라멜라,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 대신 손흥민, 델레 알리, 무사 시소코를 투입했다.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던 손흥민은 후반 39분 맷 도허티가 문전으로 띄워준 공을 비니시우스가 머리로 떨궈주자 골키퍼의 위치를 보고 왼발슛으로 공을 골문 구석으로 꺾어차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손흥민은 ‘찰칵 세리머니’를 하며 기뻐했다.

토트넘은 LASK를 3-0으로 물리치고 J조 선두(승점 3점, 골득실 +3)에 나섰다. J조에서는 이날 루도고레츠(불가리아)를 1-0으로 따돌린 로열 앤트워프(벨기에, 승점 3점, 골득실 +1)가 2위에 자리했다. 손흥민은 오는 27일 새벽 번리와의 EPL 경기에서 다시 골 사냥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