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국민 위해 봉사”…윤석열, 정계 진출 묻자 돌아온 답변(종합)

확대보기

▲ 윤석열 검찰총장, 국감 질의 답변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10.22
뉴스1

“퇴임 후 어떻게 봉사할지 생각해볼 것”
“정치 하겠단 뜻이냐” 질문엔 즉답 피해
“지금은 다른 생각을 할 겨를이 없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정계 진출 의향을 묻는 말에 “퇴임하고 나면 우리 사회와 국민을 위해서 어떻게 봉사할지 그런 방법을 천천히 생각해보겠다”고 말했다.

윤 총장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대권 여론조사에서 후보로 거론된다고 하자 “지금은 제 직무를 다하는 것만으로 다른 생각을 할 겨를이 없다”며 이렇게 답했다.

정치를 하겠다는 뜻이냐는 질문에는 “그건 제가 말씀드리기 어렵다”며 즉답을 피했다.

윤 총장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에 대해 “솔직히 검찰조직의 장으로 오히려 불리한 선택을 했다는 생각도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만약 검찰개혁 저지 등 어떤 나쁜 목적이 있었다면 수사는 안 하고 대가를 받는 것이 맞다”라며 당시 수사는 검찰개혁과 아무 관련이 없다고 강조했다.

고발인 조사 없이 조 전 장관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한 데 대해서는 “고발이 대부분 언론 기사를 토대로 한 것인 만큼 공개정보만으로 필요한 자료를 미리 압수해놓자는 차원이었다”고 해명했다. 법무부 장관 후보라는 이유로 ‘봐주기’ 수사를 했다는 지적을 받을 수 있다는 생각에 자료를 신속하게 확보하려 했다고도 설명했다.

그는 “법원에 자료 확보를 위해 영장을 청구하면서 상당 부분은 기각되지 않겠나 싶었는데 영장이 대부분 발부가 됐다”고 덧붙였다.

대검 국정감사는 23일 새벽 1시가 넘어서 종료됐다.

윤 총장은 이번 국정감사에서 “법리적으로 보면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향해 직격탄을 날렸다.

윤 총장은 “중형 선고가 예상되는 사람들의 얘기를 듣고 총장의 지휘권을 박탈하는 것은 정말 비상식적”이라고 강조했다.

윤 총장은 사퇴 압박에 대해서도 “임기는 국민과 한 약속”이라면서 “어떤 압력이 있더라도 소임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임명권자인 대통령께서 총선 이후 민주당에서 사퇴하라는 이야기가 나왔을 때 메신저를 통해 ‘흔들리지 말고 임기를 지키면서 소임을 다하라’고 전했다”고 덧붙였다.

확대보기

▲ 국감 생중계 시청률 10% 육박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가 진행된 22일 서울 용산구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TV로 윤석열 검찰총장이 말하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이날 윤 총장이 출석한 국감 생중계 실시간 시청률은 평일 오전 시간에도 10%에 육박하며 전 국민적 관심을 증명했다.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