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17세 고교생 사인, 독감 백신 접종과 무관”

독감백신 접종 후 28명 사망 속출 백신 생산업체 서로 달라 연관성 의문 당국 “상온 노출 제품 아냐… 정밀조사” “원인 규명… 대책 세워 불안 해소” 요구

확대보기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하는 사고가 전국에서 잇따르고 있다. 서울에서 독감 백신을 맞고 70대와 80대 남성이 숨지는 등 22일 하루 동안 전국에서 백신 접종 후 17명이 숨졌다. 지난 16일 첫 사망자 발생 이후 6일 만에 28명으로 늘었다. 서울과 강원, 경남북, 전남북 등 전국에서 사망자가 속출하면서 정부의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22일 서울에서 독감 백신을 맞고 사망한 첫 사례가 보고됐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날 “서울 강남구와 영등포구에서 독감 백신을 접종한 84세 남성과 79세 남성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또 대전 유성구에서는 지난 19일 독감 백신 예방주사를 맞고 의식불명에 빠졌던 A(79·여)씨가 사흘 만인 이날 오전 1시 10분쯤 숨졌다. 같은 날 백신을 맞고 하루 만에 목숨을 잃은 서구 관저동 B(82)씨에 이어 대전에서 두 번째 나온 사망자다. A씨 유족은 “매년 독감 백신을 맞았고, 이번에 접종하러 갈 때도 건강했었다”고 말했다. 정해교 대전시 보건복지국장은 “조사 결과 상온 노출로 효능 저하가 우려되거나 백색 입자가 검출된 백신이 아니어서 정밀 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인천에서는 이날 오전 6시쯤 독감 예방접종을 받은 C(74)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지난 16일 10대에 이어 두 번째다. 고혈압과 당뇨 등 기저질환을 앓고 있던 C씨는 지난 20일 인천 지역 한 내과의원에서 LG화학의 독감 예방 백신을 접종받았다. 연수구 보건소 측은 “같은 내과에서 90명이 같은 백신을 접종받았으나 이날 현재 C씨 이외 특별한 이상 증세는 없다”고 밝혔다.

오전 8시 30분쯤 전남 순천에서도 독감을 접종한 80세 남성 D씨가 사망했다. 이 남성은 혈압과 당뇨, 심장질환 등 기저질환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접종 백신은 녹십자에서 생산한 제품이다.

이처럼 사망자가 전국에서 속출하면서 정부의 대책 마련이나 정확한 원인 규명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김모(64·서울 서대문구)씨는 “매일 독감 백신을 맞은 사람들이 죽어 나가는데 정부는 이상이 없다는 말만 되풀이하고 있다”면서 “정부는 정확한 원인 규명과 확실한 대책으로 하루빨리 국민의 불안감을 씻어 줘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독감 백신 접종 후 이틀 만에 사망한 인천 고교생의 사인이 백신과 관련 없다는 부검 결과가 나왔다. 이날 인천 미추홀경찰서에 따르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이날 “부검 결과 고등학생 E(17)군의 사인은 백신 접종과 무관하다”는 감정 내용을 경찰에 통보했다.

순천 최종필 기자 choijp@seoul.co.kr·전국종합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